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진상조사 결과 오는 8일 발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진상조사 결과 오는 8일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8.05.04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분야 블랙리스트 조사 결과와 문화예술 지원기관 개선 권고안 발표 예정
블랙리스트 재발방지 위한 제도개선 컨퍼런스 <사진 = 뉴스페이퍼>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공동위원장 도종환, 신학철, 이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오는 5월 8일(화) 오전 11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층 1강의실에서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 결과 종합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번 발표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결과’와 ‘블랙리스트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및 후속 조치 권고’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17년 7월 공식 출범하여, 9월 1일 직권사건 조사를 시작으로 총 144건(신청조사 112건, 직권조사 32건)의 진상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다수의 사건이 추가로 밝혀졌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공공기관의 조직적인 블랙리스트 실행을 확인했다.

또한 분야별 토론회, 전문가 간담회, 제도개선 연구 및 콘퍼런스 개최, 문화예술계 현장 및 문화예술지원기관 간담회, 공개토론회 등의 활동을 진행하여 문화예술 지원기관 제도개선 권고안을 마련했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이번 발표에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자료 분석과 조사를 통해 확인한 사실을 바탕으로 문화예술계에 광범위하게 작동되었던 블랙리스트 사태의 전모와 실행 과정을 밝힐 예정이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