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작가' 2018년 봄호 출간, 제주4.3 70주년과 제주작가회의 창립 20주년 특집으로 꾸려져
'제주작가' 2018년 봄호 출간, 제주4.3 70주년과 제주작가회의 창립 20주년 특집으로 꾸려져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5.08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사단법인 제주작가회의가 계간 '제주작가' 2018년 봄호(통권 60호)를 발간했다. 이번 ‘제주작가’는 제주4.3 70주년과 제주작가회의 창립 20주년을 맞아 관련된 특집들로 구성됐다.

<'제주작가' 2018년 봄호. 사진 제공 = 제주작가회의>

첫 번째 특집에는 오랜 시간 일본에서 활동하며 경계인으로서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펼친 김석범, 김시종 작가의 글이 실렸다. 문학에 임하는 두 작가의 자세와 시대를 보는 통찰력, 삶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획이다.

두 번째 특집에서는 20년 역사를 가진 제주작가회의의 발자취를 살펴보고 있다. 본 코너는 ‘제주작가’가 계간지로 전환된 뒤부터 현재까지 발표된 회원들의 작품들을 통해, 제주작가회의 창작 활동의 현황을 정리하고 있다. 이번호에는 시와 시조 작품에 대한 내용이 실렸다.

이 밖에도 시, 시조, 단편소설, 수필, 평론 등 제주작가회의 회원들의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오키나와 소설가 메도루마 슌의 ‘무지개 새’의 다섯 번째 연재는 곽형덕 번역가의 번역으로, 문무병 시인의 몽골신화기행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서윤후 작가는 이번호부터 산문을 연재한다.

지난 4년간 제주작가회의 회장으로 활동한 김수열 시인과의 인터뷰, 회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제주작가회의와의 추억과 자신의 창작활동에 대한 앙케트 결과도 볼 수 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