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평양책방 : 책으로 만나는 월북예술인들" 전시 개최
서울도서관, "평양책방 : 책으로 만나는 월북예술인들" 전시 개최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8.06.19 21:18
  • 댓글 0
  • 조회수 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도서관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도서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서울도서관은 오는 7월 3일(화)부터 약 2주간 <평양책방 : 책으로 만나는 월북예술인들>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는 월북예술인의 삶과 예술을 ‘도서’를 통해 재조명하는 특별전으로, 광복 후 북한의 문학과 예술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도서관은 시민들이 책이라는 수단으로 북한의 문학 및 예술에 친근함을 느끼길 바라며 한상언영화연구소, 접경인문학연구단과 공동으로 전시를 계획했다.

광복 전후 문학 및 예술 분야에서 활동했지만 월북 이후 우리 문학사에서 크게 조명받지 못했던 김소월 등 월북예술인 100여 명이 집필한 다양한 분야의 도서 총 250여 권이 전시된다. 1946년부터 1968년까지의 시집, 소설집, 아동 문학집, 미술, 음악, 연극, 영화, 수필, 기행문 등이다. 

이번 전시는 서울도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도서관 운영시간(매주 월요일 휴관) 내에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기획전시실 내에는 자원봉사자 5명이 상주하면서 전시를 관람하는 시민들에게 전시와 각 도서에 대한 설명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전시와 연계해 북한영화와 월북미술인들에 대해 더 깊에 알아보는 강연도 두 차례에 걸쳐 열린다. ▴7월3일(화)에는 ‘북한영화 이해하기’를 주제로 이효인 전(前) 한국영상자료원장이 ▴7월10일(화)에는 ‘월북미술인들의 삶과 예술’을 주제로 신수경 미술사 연구자가 각각 강연자로 나선다. 

연계강연에 참가하고 싶은 시민은 19일(화)부터 ‘서울도서관 홈페이지→ 신청‧참여 → 강좌 신청’에서 사전 신청하면 된다. 연계강연은 서울도서관 4층 사서교육장에서 19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월북예술인을 재조명하고 그들의 활동을 되짚어 보는 이번 전시와 강연을 통해 시민들이 그동안 궁금해 했던 북한의 문화에 대해 알게 되고, 북한과의 심리적 거리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