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방이듬, 문정희 시인 함께하는 “제30회 일파만파 낭독회”로 독자들과 만난다
책방이듬, 문정희 시인 함께하는 “제30회 일파만파 낭독회”로 독자들과 만난다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10.24 11:39
  • 댓글 0
  • 조회수 1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김이듬 시인이 운영하고 있는 고양시 일산구의 동네서점 ‘책방이듬’은, 오는 31일 저녁 7시 문정희 시인이 함께하는 “제30회 일파만파 낭독회”를 진행한다.

제30회 일파만파 낭독회 포스터. 사진 제공 = 김이듬 시인
제30회 일파만파 낭독회 포스터. 사진 제공 = 김이듬 시인

문정희 시인은 1969년 월간문학을 통해 데뷔하여 “문정희시집”과 “새떼”, “혼자 무너지는 종소리” 등 다수의 저서를 발간했다. 현대문학상과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영어, 독어, 스페인어, 알바니아어, 프랑스어, 히부르어, 일본어 등으로 시집이 번역된 바 있다. 고려대학교에서 문예창작과 교수를 역임했고, 현재는 동국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날 문정희 시인은 지난 3월 민음사를 통해 출간한 시집 “작가의 사랑”에 실린 시를 독자들과 번갈아 낭독할 예정이다. 낭독 이후에는 시 세계를 이야기하고, 독자와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행사를 기획한 김이듬 시인은 “문정희 작가님은 정말 오래, 왕성하게 활동하신 분이다. 올해도 청마 문학상을 수상하셨다.”며, 낭독회에 방문한다면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낭독회 신청은 책방이듬에 전화로 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2만 원이다.

한편 낭독회가 열리는 31일은 책방이듬의 오픈 1주년 기념일이다. 김이듬 시인과 이날 낭독회가 끝난 후, 책방이듬을 사랑하는 방문객들과 함께 축하 파티를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