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작가회의, 창립부터 현재까지 20년 역사담은 “인천작가회의 20년사” 발간
인천작가회의, 창립부터 현재까지 20년 역사담은 “인천작가회의 20년사” 발간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8.11.14 11:14
  • 댓글 0
  • 조회수 8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인천작가회의는 1998년 12월 11일 단체 창립부터 2018년 현재까지 20년의 역사를 담은 “인천작가회의 20년사”를 발간했다.

"인천작가회의 20년사" 표지. 사진 제공 = 인천작가회의
"인천작가회의 20년사" 표지. 사진 제공 = 인천작가회의

인천작가회의 관계자들은 책을 통해 ‘축사’를 전했다. 김명남 인천작가회의 회장은 “관심과 격려 속에서 무한한 응원을 보내준 신현수, 정세훈, 문계봉 시인 등의 선배 작가들과 애정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은 분들 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최원식 인천작가회의 고문은 “초대 이가림 회장 이래 현 김명남 회장에 이르기까지, 초대 이세기 사무국장 이래 현 이상실 사무국장에 이르기까지 가난한 살림에 일도 많고 말도 많은 문학단체를 이만한 규모로 키운 역대 집행부 여러분, 정말 애쓰셨습니다.”라며 단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인천작가회의 20년사”는 인천작가회의의 역사를 총 3장으로 구분하여 다루고 있다. 1장은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인천작가회의 창립과 정립’을, 2장은 2001년부터 2010년까지 ‘인천작가회의 시련과 연대’을, 3장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인천작가회의 도전과 참여’를 주제로 삼고 있다.

각 장은 편찬위원회 위원장인 이세기 시인이 개관했으며 1998년부터 2000년까지는 이재용 문학평론가, 2001년부터 2005년까지는 강수환 문학평론가, 2006년부터 2010년까지는 이병국 시인,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양재훈 문학평론가, 2016년부터 2018년은 이상실 소설가가 집필했다. 부록 정리는 이상실 소설가와 옥효정 시인이 맡았다.

‘화보’에는 “작가들”과 “시선집”, “소설선집” 등 출판물 목록과 창립사진, 문학기행, 아시아문학낭송제, 작가초청강연회, 한국작가대회 등 각종 행사와 활동들이 담겨있다. 또한 ‘부록’에는 인천작가회의의 연표와 성명서, 인천작가회의 20년간의 주요발언, 역대 집행부 명단, 정관 등이 수록되어 있다.

한편 “인천작가회의 20년사”는 지난 1월 18일 ‘인천작가회의 20년사 편찬위원회’가 출범한 이후 9개월 만에 출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