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마당 도서관,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 2018' 환경 디자인 분야 대상 수상
별마당 도서관,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 2018' 환경 디자인 분야 대상 수상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8.12.06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씨노플랜 윤성원 대표, 신세계프라퍼티 PM1팀 김정호 팀장, 홍콩의 상업 경제 발전부 차관 Dr. Bernard Chan JP [사진 =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왼쪽부터 씨노플랜 윤성원 대표, 신세계프라퍼티 PM1팀 김정호 팀장, 홍콩의 상업 경제 발전부 차관 Dr. Bernard Chan JP [사진 =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코엑스몰의 ‘별마당 도서관'이 홍콩 디자인센터(HKDC)가 주관하는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Design For Asia Awards, 이하 DFA 어워드) 2018’에서 환경 디자인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디자인 포 아시아 어워드는 12월 4일(화) 홍콩 컨벤션 디자인 센터에서 진행된 ‘DFA 어워드’는 올해로 16회를 맞은 아시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다. 

스타필드 코엑스몰의 별마당 도서관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환경적 지속 가능성과 사회문화적 측면에서 높이 평가받아 환경 디자인 부문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 

별마당 도서관은 도심 속 대형 쇼핑몰 안에 배치된 열린 도서관으로 총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장서와 책상, 의자를 배치하여 도심 속 문화공간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새로운 문화공간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으로 평가 받아 대상 수상에 이르게 되었다.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영어 소설 낭독회'가 진행됐다 [사진 = 김상훈 기자]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영어 소설 낭독회'가 진행됐다 [사진 = 김상훈 기자]

별마당 도서관은 설계 당시부터 환경 디자인을 반영해 책을 읽는 공간의 서재와도 같은 편한 분위기 제공을 위해 은은한 간접 조명을 도입해 왔다. 설계를 맡은 씨노플랜 윤성원 대표는 “설계 당시 에너지를 많이 쓰지 않으면서 공간의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자연채광을 최대한 살려 도서관 분위기를 내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또한 환경적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적 나눔이 있는 문화적 공간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별마당도서관의 13m가 넘는 대형 서가 3곳에는 문화·인문·경제경영 등 약 7만여권이 넘는 책이 비치돼 있는데 그중 절반가량인 약 4만5000권이 시민들의 자발적인 기부활동으로 채워졌다. 이와 더불어 사회 각계각층의 명사초청과 다양한 음악 장르의 콘서트 등 총 250회가 넘는 문화행사가 열었으며 현재도 끊임없는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 고객들과의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대표는 “국내 최초로 쇼핑몰 한가운데 자리를 잡은 별마당도서관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 반드시 들러야 할 명소로 통한다”며 “아시아 최고 권위의 상인 DFA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