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청(종합), 산간오지 마을 바꾼 새뜰마을사업 완공
순창군청(종합), 산간오지 마을 바꾼 새뜰마을사업 완공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8.12.31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송진아 기자] 순창군 산간오지 낙후지역인 심초마을이 농촌의 가치있는 마을로 탈바꿈 됐다.

낡은 잿빛의 슬레이트 지붕과 흉물스럽게 방치된 폐·공가, 허물어진 70년대 노후담장을 비롯한 모든 것이 열악했던 생활환경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을 마중물로 삼아 대변신에 성공했다.

새뜰마을사업은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 보장을 위해 생활·위생·안전 등 긴요한 생활인프라를 확충하고 노후불량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군은 2016년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13억 원을 들여 3년간의 노력 끝에 완공했다.

특히 이 사업은 주민주도 상향식 사업으로 추진돼 주민 만족도가 높았다.

주요 개선사업은 ▴슬레이트 지붕개량 ▴에너지효율화 집수리 ▴빈집철거 ▴경관저해 요인제거 ▴담장정비 ▴당산숲 쉼터조성 ▴재래식화장실정비 ▴지푸실 복합문화센터 건립 ▴주민역량강화 및 휴먼케어 사업 등이다.

또 타부처 연계사업으로 환경부의 슬레이트 처리, 전라북도에서 안길확장 및 담장설치 사업비를 지원했다. 순창군의 오랜 숙원사업인 지방상수도 관로매설과 마을내 급수공사, 복합문화센터 광장포장, 위험지구 소교량 재가설, 소하천정비, 안길포장사업을 지원해 새뜰마을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했다.

최기수 추진위원장은 “피페화된 심초마을이 새롭게 정비돼 산간오지 마을에서도 영화를 볼 수 있게 됐다”면서 “새뜰마을사업이 모든 것을 변화시켜줘서 주민들의 행복지수가 최고로 변했다”고 말했다.

황숙주 군수는 “낙후지역 심초마을의 취약한 생활여건이 새롭게 탈바꿈되어 그동안 많은 불편을 겪어온 주민들이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이와 같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