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문인협회, 국립한국문학관 은평유치 기념 '은평문학' 특집호 발행
은평문인협회, 국립한국문학관 은평유치 기념 '은평문학' 특집호 발행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9.01.0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표지
책 표지

은평문인협회 회장 김순진 시인이 2018년 ‘은평문학’ 22호를 국립한국문학관 은평유치 기념 특집호(양장본)으로 발행했다. 

은평문인협회는 1997년에 김지연 현 소설가협회 회장이 회장에, 지연희 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 회장이 추축이 되어 100여명의 문인들로 창립되었다.

이번 2018년 ‘은평문학’ 제22호는 ‘국립한국문학관 은평 유치 기념 특집호’로 발간되었다. ‘특집 - 은평의 문인들’ 코너는 그동안 은평에 살았거나 은평문인협회에서 활동한 문인들을 망라했다. 

이에 대하여 김순진 회장은 “인터넷이나 지인들이 가지고 있는 작품집, 22년 동안의 ‘은평문학’ 등에 자료가 없어 모두 실어드리지 못해 안타깝다. 저는 후일 이 자료를 모아 전시회를 열 생각이다”며 “작가와 맞는 사진, 맞는 정보를 찾아 올리느라 검토에 검토를 거듭했다. 되도록 현재에 맞는 프로필을 실어드리려고 애썼다. 그러나 과거의 정보를 올려드릴 수밖에 없었던 분들께는 양해를 구한다. 만약 은평에 시비공원이 생긴다면 작고 문인들의 시비 먼저 세울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김 회장은 “짧은 소견으로 문단의 큰 어른이신 이근배 예술원 문학분과 회장님과 김우영 전 구청장님께 축사를 부탁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이 자리를 빌어 국립한국문학관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신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님께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이번 ‘은평문학’ 22호(특집호)에는 은평문인협회 73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은평에 살았거나 은평이 고향인 작가, 은평에 살고 있는 작가 230여 명을 가나다순으로 게재했다. 

한편 이 책에는 김미경 은평구청장을 비롯하여 문효치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손해일 국제PEN클럽 한국본부 이사장, 김지연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박주민 국회의원, 강병원 국회의원, 이연옥 은평구의회의장, 오경자 은평문인협회 명예회장, 정인관 셋이서문학관장 등이 축사를 보내와 국립한국문학관 은평 유치의 염원이 얼마나 큰 것인지를 확인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