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 최보윤 씨, 201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한서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 최보윤 씨, 201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9.01.0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시조 부문 수상자 최보윤 씨 [사진 = 한서대 제공]
조선일보 시조 부문 수상자 최보윤 씨 [사진 = 한서대 제공]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한서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 2011학번 최보윤 씨가 201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조 부문에 당선됐다. 당선작은 "돌들은 재의 꿈을"이다.

심사를 맡았던 정수자 시조시인은 최보윤의 시조는 “참신한 인식과 개성으로 정형의 구조에 새로운 활력을 부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보윤 씨는 “정체 모를 언어의 조합인 시를 배우고 지난 팔년간 어떤 의식처럼 신춘문예에 투고를 해왔다”고 밝히고, “형체 없이 허물어져 내리던 시들이 시조의 정형적 율격 속에서 온전해지고 안락해졌다”고 당선소감을 피력했다.

신춘문예 시상식은 1월 24일 서울 세종로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열리며 3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한편 한서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에서는 매년 예술제 기간에 시, 소설, 희곡 부문에서 신춘문예에 당선될 정도의 수준 높은 작품을 선정하여 장학금을 주며 창작의식을 고취해오고 있다. 최보윤 씨는 재학 중 "한서문학상" 시 부문과 희곡 부문에 2년에 걸쳐 차례로 당선된 바 있다. 또한 2016년 한국극작가협회에서 주최하는 신춘문예 희곡 부문에서 최종심에 오른 재원으로 현재 대학로에서 극작은 물론 배우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