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2019 신춘문예 당선자 및 신인상 당선자 3명 배출
우석대, 2019 신춘문예 당선자 및 신인상 당선자 3명 배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1.0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자 모습. 왼쪽부터 박신우, 김나비, 김영주 씨 [사진 = 우석대 제공]
당선자 모습. 왼쪽부터 박신우, 김나비, 김영주 씨 [사진 = 우석대 제공]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우석대가 2019년 신춘문예 당선자 2명과 신인문학상 1명을 각각 배출했다.

신춘문예 당선자로는 박신우(문예창작학과 4년) 학생과 김나비(본명 김희숙·교육대학원 국어교육전공 석사) 씨로 이들은 각각 세계일보와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박신우 학생은 시 부문에서 ‘역대 가장 작은 별이 발견되다’라는 작품으로, 김나비 씨는 시조 부문에서 ‘MPD(다중인격장애)’라는 작품으로 당선됐다.

이어 김영주(경영행정문화대학원 문예창작전공 석사) 씨는 ‘가족사진’이라는 작품으로 동양일보 신인문학상 동화 부문 당선자로 선정됐다.

곽병창 문예창작학과장은 “무엇보다도 학생들의 치열함과 날카로운 토론 문화, 그리고 교수진의 예리하고 자상한 시선이 어우러진 결과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우석대 문예창작학과는 매년 문학 신인 당선자를 꾸준히 배출한 데 이어 올해도 2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