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기해년' 새해 맞이 '해설이 있는 민속음악회' 개최
국립중앙도서관, '기해년' 새해 맞이 '해설이 있는 민속음악회' 개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1.1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포스터
행사 포스터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여 1월 18일부터 2월 25일까지 약 한 달 간 3회에 걸쳐 '해설이 있는 민속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는 '민속음악연구의 개척자, 이보형 기증자료展' 전시의 부대행사이며, 두 번의 음악회와 한 번의 국악 강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첫 번째 행사는 판소리 감상회로 1월 18일(금) 오후 3시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열린다. 젊은 소리꾼 박인혜가 `판소리 읽어주는 여자: 2019년 우리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판소리의 주요 대목을 소개하는 자리이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판소리 1위 춘향가 중 <사랑가>에 담긴 숨은 이야기와 새해 우리의 삶에 꽉 들어찬 희망의 박 한 통이 열리길 바라며 부르는 흥보가의 백미 <박타령> 등을 들을 수 있다. 심청가 중 <심청 밥 빌러 가는 대목>에서는 어린 소리꾼의 특별출연으로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두 번째 행사는 1월 25일(금) 오후 3시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국악 강연이다. 국악방송 송혜진 사장을 초청하여 '한국음악 첫걸음'이라는 주제로 일반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국악의 세계를 안내한다. 강연 후에는 추첨을 통해 관련 도서를 증정하는 등 풍성한 이벤트도 함께 마련했다.

송혜진 사장은 숙명여자대학교 전통문화예술대학원 교수로 숙명가야금연주단 대표 겸 예술감독을 역임했으며, 2016년 7월부터 국악방송 사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한국음악 첫걸음", "꿈꾸는 거문고", "국악 이렇게 들어보세요" 등이 있다.

세 번째 행사는 2월 15일(금) 오후 3시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열리는 국악 연주회이다. `2019년 희망 기원`을 주제로 청년 국악인들이 펼치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인다. 1부에서는 `제1회 젊은국악오디션 단장` 대상 수상에 빛나는 가야금 연주그룹 `헤이스트링`이 출연하여 다양한 가야금 연주곡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2부에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주자 그룹이 등장하여 새해 희망을 기원하는 국악 연주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참가 희망자는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www.nl.go.kr, 소통·참여>도서관 소식)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우리 민속음악을 쉽고, 재미있게, 가까이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도서관에서 신년 민속음악회와 함께 새해 새로운 다짐을 함께 나누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