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2019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설명회 21일 시민청 태평홀에서 개최
서울문화재단, 2019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설명회 21일 시민청 태평홀에서 개최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문화재단,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오는 21일(월)부터 공개모집 시작
- ‘예술교육 프로그램’과 ‘문화시설’ 분야에서 총 6개 지원사업으로 나뉘어 진행
- 지원규모는 총 80여 개 프로그램에서, ‘18억 6천9백만 원’ 지원
- 사업설명회, 오는 21일(월) 오후 2시부터 시민청 태평홀에서 열릴 예정
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설명회 포스터.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설명회 포스터.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예술교육과 문화예술의 향유 기회를 넓히기 위한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을 21일(월)부터 공개모집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예술교육 프로그램’과 ‘문화시설’ 분야 등 6개 사업에 걸쳐 창작, 교육, 체험, 워크숍 등 80여 개 프로그램에 총 18억 6천9백만 원을 지원한다.

‘예술교육 프로그램’ 분야의 주요 사업으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예술적 놀이와 미적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예술로 놀이터' ▲예술에 관심 있는 성인을 대상으로 한 심화형 예술교육 프로그램인 '서울시민예술대학' ▲문화 소외계층을 포함하여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아동·청소년과 가족을 대상으로 한 학교 밖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가 있다.

또한 ‘문화시설’ 분야에서는 ▲차별화된 양질의 유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인 '유아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 ▲청년  문화예술교육사를 배치하여 지역 내 문화예술교육 거점 공간을 조성하는 '문화시설 대상 교육기획 인력지원'이 있다.

서울시민예술대학.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
서울시민예술대학.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

올해 지원사업에서 달라지는 점은 시민이 예술가와 함께 집중적으로 창작과정을 경험하는 ‘서울시민예술대학-창작과정’과 예술 단체의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다년간 지원’이 신설된 것이다. 이 밖에 지역의 문화시설과 문화예술교육 전문 인력을 연계하는 '문화시설 대상 교육기획인력 지원사업(문화예술교육사 인턴십)'과 '유아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 공모도 오는 2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생애주기별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발굴함으로써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이 일상 속에서 예술교육을 경험하며, 삶의 가치가 깊어질 것”이라며, “예술가는 창작 작업을 통해 시민과 만나고, 지역은 예술가와 만나 변화할 수 있는 예술교육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모와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사업설명회’는 21일(월) 오후 2시부터 서울시청 지하 2층 시민청 태평홀에서 개최된다. 설명회에서는 사업별로 구체적인 정보가 실린 안내 책자가 제공되며, 개별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예술교육에 관심 있는 예술가 및 단체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예술로 놀이터.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
예술로 놀이터. 사진 제공 = 서울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