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개인별 지원금 인상과 함께 2월 1일부터 신규발급 실시
문화누리카드, 개인별 지원금 인상과 함께 2월 1일부터 신규발급 실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2.0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 이하 예술위)가 저소득층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선보인 문화누리카드(통합문화이용권)가 2월 1일부터 기존 개인별 지원금 7만원을 8만원으로 인상하고 신규 발급에 나선다.

문화누리카드 신규 발급 신청기간은 2019년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이며 이용기간은 12월 31일까지다. 전국 권역별 주민센터에서 발급 받거나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http://www.mnuri.kr)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오는 3월 1일부터 거동이 불편하거나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대상자를 위해 전화재충전이 가능해져 2015년 이후 발급자는 문화누리카드 고객지원센터(1544-3412) ARS를 통해 자신의 문화누리카드 번호와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본인 인증 후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는 소외계층이 문화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삶의 질 향상 및 계층 간 문화격차 해소를 주된 목적을 두고 있다. 수혜대상자는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이며 1인당 1장씩의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이전에 사용하던 카드가 있는 경우에는 재충전해 이용할 수 있다.

카드 수급자는 문화누리카드를 공연, 영화, 전시, 스포츠경기 등을 관람하거나 도서, 음반 등 문화상품을 구입과 체육시설(수영장, 볼링장 등)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전국 대상 가맹점은 2만 7307곳이다. 사용처는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http://www.mnur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술위 관계자는 “개인별 지원금이 인상되면서 이용자들의 문화생활이 보다 윤택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국비 915억원, 지방비 384억원 등 총 예산 1,299억원이 대거 투입된 올해 문화누리카드 사업은 160만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