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작가 김유경 소설 "인간모독소", 프랑스 독자들에게 선보인다
탈북작가 김유경 소설 "인간모독소", 프랑스 독자들에게 선보인다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2.27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모독소 한국어판과 프랑스판 표지
인간모독소 한국어판과 프랑스판 표지

출판사 카멜북스는 소설 ‘인간모독소’가 프랑스에서 ‘Le camp de l’humiliation'라는 제목으로 출간된다고 밝혔다. 2016년 11월 프랑스 출판사 PHILIPPE PICQUIER와 판권 계약 후 2년 만이다. 

이 도서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인간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국가체제의 폭력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동시에 극한의 상황 아래 인간이 얼마나 다양한 모습으로 폭력을 대물림하는지 보여준다. 

‘청춘연가’에서 탈북민의 삶과 애환을 그려냈던 김유경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는 체제의 폭력과 학대, 극한의 상황 앞에서 변화하는 인간 군상을 드러냄으로써 국가와 개인의 역할 및 의무의 경계는 어디까지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한편 "인간모독소"의 저자인 김유경 작가는 조선작가동맹에서 작가로 활동하다 2000년대에 한국으로 탈출한 뒤 집필 작업을 통해 남/북한 이념 대립으로 인한 개인의 고통을 알리는 데 일조해 왔다. 저서로 "인간모독소", "청춘연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