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영미 출판시장 수출 설명회 개최
문체부, 영미 출판시장 수출 설명회 개최
  • 정근우 기자
  • 승인 2016.06.02 18:24
  • 댓글 0
  • 조회수 6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정근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국내 출판콘텐츠의 영미 출판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도서 저작권 수출 가이드북-영미편'을 발간하고, 서울국제도서전 기간 중인 16일 오전 10시 30분에 코엑스 에이(A)홀 책만남관 1관에서 국내 출판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도서 저작권 수출 가이드북'은 국내 출판사를 대상으로 한국도서의 해외 수출에 대한 정보를 더욱 쉽고 상세하게 전달하기 위해 ’13년부터 제작, 배포되어 왔다. 그동안 ‘기초편’과 ‘중국편’, ‘동남아편’, ‘도서 완제품편’이 발간된 데 이어 이번에는 다섯 번째로 ‘영미편’이 발간되었다. ‘영미편’에서는 영미 출판 시장의 현황과 전망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문학·만화·아동·전자책 등 분야별 대표적인 수출 사례를 보여 준다.

영미 출판 시장은 번역서 비중이 낮아 번역 출판물의 접근이 어렵고 현재 국내 출판물의 수출 성과도 미미한 편이지만, 세계 출판의 중심지라는 점에서 앞으로 관심을 갖고 진출을 시도해야 하는 주요한 시장 중 하나이다. 

이번 ‘영미편’은 영미 출판 시장의 현황과 전망, 주요 독자층, 유통구조 등 영미 시장에 대한 면밀한 조사 내용을 싣고 있다.

이밖에 이구용 케이엘(KL)매니지먼트 대표가 지난 5월에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 등 문학 수출 사례와 전략을 소개하고, 김남호 토파즈에이전시 대표가 만화 분야의 미국 시장 진출 방안을 제시했다.

임인섭 초이스메이커코리아 대표는 미국을 포함한 기타 영어권 시장의 아동서 수출 사례를 정리하고, 김철범 아이이펍 대표는 미국과 영국의 전자 출판 시장을 소개하며 수출 방안을 제시했다. 이처럼 ‘영미편’에서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그간의 영미 시장 진출 사례를 토대로 수출 전략과 참고사항 등을 밝히고 있어, 이번 가이드북은 도서 저작권 수출을 희망하는 국내 출판 관계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이번 설명회에서는 5명의 가이드북 집필진이 모두 참여하여 영미 출판 시장의 현황과 전망을 소개하고 수출 사례를 바탕으로 영미 시장 접근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설명회에 참여하는 참가자 전원에게는 '도서 저작권 수출 가이드북-영미편'이 무료로 배포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도 우리 출판물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시장별 효과적인 수출 방안을 모색하여 우수한 국내 출판물이 해외에서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사전에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설명회에 참석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진흥원 글로벌사업팀 전자우편(kbookcenter@naver.com)으로 이름과 소속, 연락처를 적어 신청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