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장애인도서관, 소래도서관 등 34개관에 총 2억원, 11년째 235개 도서관 지원
국립장애인도서관, 소래도서관 등 34개관에 총 2억원, 11년째 235개 도서관 지원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3.07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거진천혁신도시도서관 장애인좌석 설치
생거진천혁신도시도서관 장애인좌석 설치

국립장애인도서관(관장 정기애)은 오늘 7일(목) ‘2019년도 공공도서관 독서보조기기 국고지원사업’에 선정된 34개관 공공도서관에 국비 총 2억 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공공도서관은 장애인의 유형․특성 및 이용자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특수마우스, 특수키보드, 점자정보단말기, 탁상용 독서확대기, 화면확대프로그램, 공공이용보청기, 높낮이조절책상 등 장애인을 위한 독서보조기기를 지원받는다. 

‘공공도서관 독서보조기기 국고지원사업’은 2009년 개실한 국립중앙도서관 ‘장애인정보누리터’를 표준모델로 한다. 이 사업을 통해 2009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전국 201개의 공공도서관에 총사업비 16억 4000만원의 시설을 지원 및 정비했다.

국립장애인도서관 관계자는 “사업의 효과성 및 효율성 제고를 위하여 독서 보조기기 구비 지원 이후에도 상반기에는 현장컨설팅과 하반기에는 주기적인 점검을 병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