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 소설가, 장편소설 "해질무렵"으로 2019년 맨부커상 후보 올라
황석영 소설가, 장편소설 "해질무렵"으로 2019년 맨부커상 후보 올라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3.1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석영 소설가. 사진 = 뉴스페이퍼 DB
황석영 소설가. 사진 = 뉴스페이퍼 DB

한국 문단의 원로 작가인 황석영 소설가의 장편소설 "해질 무렵(At Dusk)"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불리는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의 2019년 후보로 올랐다. 소설을 영역한 김소라 번역가도 후보로 올랐다.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영국의 부커사가 해외 작가에게 주는 상이다. 다양한 문화권의 작품을 아우르기 위해 2005년 신설했다. 한국인이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의 후보가 된 것은 2016년, 2018년 후보로 오른 한강 이후 처음이다.

맨부커상 선정위원회는 13일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의 후보 13명을 발표했다. 황석영 이외에도 프랑스의 아니 에르노, 독일의 마리온 포쉬맨 등이 후보로 올랐다.

황석영 소설 "해질 무렵"은 60대 건축가 박민우와 젊은 연극연출가 정우희의 목소리를 교차시켜 우리의 지난날과 오늘날을 그려낸 경장편 소설이다. 지난 해에 영국과 프랑스 등 여러 나라에 번역됐으며, 작년 프랑스에서는 '2018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최종 후보 6명은 4월 9일에 공개되며, 5월 21일 공식 만찬 자리에서 최종 수상자가 발표된다. 수상자와 번역가에게는 5만 파운드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는 한화로 약 7,450만 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