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점증하는 노후인프라 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
서울의 점증하는 노후인프라 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3.1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및 서울시 공동주최 심포지엄 3.19.(화) 개최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후생동 4층 강당 14:30~17:00까지 각계 전문가와 토론 열려
선제적 인프라 시설 관리를 위한 시민 공감대 형성 및 발전방향 모색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와 서울시 안전총괄실이 공동주최하는 ‘서울, 노후인프라 선제적 관리정책 심포지엄’이 오는 3월 19일(목) 14시 30분부터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후생동 4층 강당에서 열린다.

심포지엄은 “서울시 인프라 선제적 관리체계 구축 방안(김기현, 서울시 안전총괄과장)”, “인프라 노후화에 대비한 국내외 관리실태 및 개선방향(김호경, 서울대 교수)”, “인프라 노후화 대비 제도 및 예산의 정책 방향(성흠제, 서울시의회 시의원)“ 이상 3개의 주제발표 후 문장길 도시안전건설위원을 비롯한 각계 전문가들의 토론 순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는 도시인프라의 노후화가 가속화될 것이 예상됨에 따라 국토교통부, 서울시 및 서울시의회,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고려대, 서울대, ㈜유니콘스 등에서 관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점증하는 노후인프라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관리방식의 전환을 통한 효율성 제고방안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시민 공유를 통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것이다.

본 심포지엄을 주최하는 도시안전건설위 김기대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 제3선거구)은 서울시 노후인프라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지난 ‘16년 7월 전국 최초로 「서울특별시 노후기반시설 성능개선 및 장수명화 촉진조례」를 제정한 바 있는데, 이는 종전의 사후대응적 유지관리체계에서 선제적 유지관리체계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도모하고자 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하면서 이번 심포지엄은 천만 서울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의 기치로 삼아 세계수준의 재해안전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노력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