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금일휴업 팀의 프로젝트 "야리따이호다이" 고철과 자재를 활용해 꾸민 예술가의 작업실
[포토] 금일휴업 팀의 프로젝트 "야리따이호다이" 고철과 자재를 활용해 꾸민 예술가의 작업실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3.22 23:40
  • 댓글 0
  • 조회수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일휴업 팀이 꾸민 예술가의 작업실 [사진 = 김상훈 기자]
금일휴업 팀이 꾸민 예술가의 작업실 [사진 = 김상훈 기자]
작업실 벽을 애니메이션의 장면장면들이 채우고 있다 [사진 = 김상훈 기자]
작업실 벽을 애니메이션의 장면장면들이 채우고 있다 [사진 = 김상훈 기자]
"야리따이호다이"는 동숭아트센터에 남은 고철과 쓰레기들, 자재들로 만들어졌다 [사진 = 김상훈 기자]
"야리따이호다이"는 동숭아트센터에 남은 고철과 쓰레기들, 자재들로 만들어졌다 [사진 = 김상훈 기자]
금일영업 [사진 = 김상훈 기자]
금일영업 [사진 = 김상훈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비어있는 동숭아트센터에서 예술인들이 마음껏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보았다. 이는 예술프로젝트 “텅·빈·곳”이라는 이름으로 총 열두 팀(개인)이 참여하여 동숭아트센터를 배경으로 다채로운 창작품을 선보인다. 금일휴업 팀의 작업 “야리따이호다이”가 동숭아트센터 1층에서 선보이고 있다. 동숭아트센터에 있는 고철이나 쓰레기, 자재를 활용해 가상의 예술가의 작업실을 꾸린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