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잭슨 폴록, 장소영 작가 세 번째 개인전
한국의 잭슨 폴록, 장소영 작가 세 번째 개인전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9.04.10 10:14
  • 댓글 0
  • 조회수 96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크업아티스트 겸 서양화가 장소영이 오는 5월 1일부터 7일까지 인사동 갤러리이즈 제 1전시장에서 세 번째 개인전 ‘심안여해展’을 갖는다.

그동안 다양한 물성과 색채를 통해 인간의 감정을 표현하면서 많은 평론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장소영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는 ‘心安如海’(심안여해: 마음이여, 바다처럼 평안하라) 라는 주제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장소영 작가는“이번 작품들은 단색들을 주로 사용해 단순하면서도 리드미컬한 율동을 나타냄으로써 바다의 잔잔한 파도처럼 평안한 마음을 나타내고자 하였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번 작품을 통해 마음의 평안을 찾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장소영 작가는 현직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서울컬렉션, 패션코드 등을 비롯한 국내외 다양한 패션쇼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많은 연예인과 모델들의 메이크업을 담당하며 이름을 알렸고, 국내 최초 메이크업아티스트 겸 서양화가로서 “미술계의 악동”이라 불리며, 다양한 색상을 사용한 액션페인팅 기법을 선보이며 미술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미술평론가 김영호는(중앙대 교수) 장소영 작가의 작품에 대해 “장소영의 기법은 195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뉴욕에서 등장했던 드리핑기법에 작가 자신의 섬세하면서 시적인 정서를 덧입혀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실험하고 있다. 아울러 컨버스에 율동하고 있는 다양한 선들의 움직임은 물성이나 제스쳐의 차원을 넘어 그리움과 희망 같은 유토피아 세계로 보는 이들을 이끈다”고 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