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4회 월례포럼 개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4회 월례포럼 개최!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4.1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4회 월례포럼 단체사진. 사진 =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4회 월례포럼 단체사진. 사진 = 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김용석 대표의원,도봉1)은 17일(수) 오후 5시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서울 은평갑)을 초청하여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4회 월례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월례포럼에 앞서 세월호 참사 영상과 통화기록을 중심으로 국가 부재에 대한 증거를 다루는 다큐멘터리 영화인 ‘부재의 기억’ 상영회를 갖고, 세월호 5주기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성흠제 공보부대표(도시안전건설,은평1)의 사회로 시작된 제4회 월례포럼에서 박주민 최고위원은 지난 15일(월) 개최된 서울시의회 제286회 임시회에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노란리본을 가슴에 달고 의석 모니터 앞에 ‘잊지 않았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부착하여 추모의 시간을 가졌던 것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감사의 뜻을 전했다는 말로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주제로 박 최고위원은 우리나라 헌법에서 ‘권력’이라는 단어가 딱 한 번 나온다고 하며 이와 같이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헌법이 명시하고 있지만 이에 맞는 사법부의 전면적인 개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연이은 사법농단에서와 같이 법원행정처의 막대한 권한을 해체하지 않으면 그 권력은 결국 국민을 향할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에 없이 국민적 열망과 요구가 높아진 지금이 바로 적기이므로 검찰의 무소불위 권력을 견제하고 수사할 수 있는 독립적인 기구를 설치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실현시킬 것을 당부했다.

김용석 대표의원은 “거리의 변호사, 세월호 변호사로 잘 알려진 박주민 최고위원을 4월 월례포럼에 초청함으로써 다시 한 번 국가의 책임과 존재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는 의미 있는 자리로 만들었다”고 밝히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더불어민주당의 핵심공약인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의 시간을 가짐으로써 권력형 비리를 근절하여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개혁의 행보를 이어나가도록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서 견인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