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문학상 신인상으로 강명숙, 최정원, 박서현 등 3인 당선
5.18 문학상 신인상으로 강명숙, 최정원, 박서현 등 3인 당선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4.18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기념재단(이사장 이철우), 한국작가회의, 계간문학들이 공동주관하는 2019 5‧18문학상의 신인상 심사결과 시부문 강명숙 「엄마, 나 여기있어요」, 소설부문 최정원 「마스쿤」, 동화부문 박서현 「종이주먹밥」이 당선작으로 결정됐다.

2019 5‧18문학상 신인상은 2월 18일부터 3월 28일까지 공모를 진행한 결과, 시 1,286편, 소설 125편, 동화 85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접수된 작품은 5‧18문학상 운영위원회가 위촉한 총6인(시: 조성국, 서효인, 소설: 이진, 정용준, 동화: 장주식, 임지형)의 심사를 거쳐 부문별 한 편의 수상작이 결정됐다.

심사위원회는 시 당선작 「엄마, 나 여기있어요」을 “‘오월’이라는 단어를 직접적으로 쓰는 대신 오월정신을 둘러싼 한사람의 정서, 기억의 재구성을 시적으로 잘 형상화 해 낸 작품”이라며 “출품작의 수준이 고르고 메시지에 일관성이 있었다”고 심사의견을 밝혔다.

소설 당선작 「마스쿤」은 “5‧18을 빼고 보더라도 자율적인 느낌으로 기능하고, 5‧18을 겹쳐봐도 메시지가 느껴지는 작품이었다”는 심사의견과 함께 ‘진실과 언론이 무엇인지, 돈과 권력이 무엇인지를 근사하게 보여주고 끝에 이르러서는 의미있는 고민과 문제의식을 갖게하는 작품’이라 평했다

동화 당선작 「종이주먹밥」은 ‘많이 다뤄진 소재에다 도식적인 해결로 흐를 위험이 다분했지만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끌고 간 점이 돋보인다’며 ‘현재 아이들 시점에서 우리가 오월을 어떻게 껴안아야 하는 지를 보여주려는 작가의 생각도 믿음직하다’고 평가했다.

2019 5‧18문학상 시상식(본상, 신인상)은 오는 5월 25일(토),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각 부문별 당선자에게는 상패와 상금(본상 1천만원, 신인상 시부문 300만원, 소설부문 500만원, 동화부문 300만원)이 수여된다. 5‧18문학상 신인상 수상작은 계간문학들 여름호에 수록되며, 동화부문은 월간 ‘어린이와 문학’에도 수록, 2회 입선 인정 혜택이 주어진다.

공모 포스터
공모 포스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