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청소년음악마을예술단, '2019 신나는예술여행' 일환으로 타악기 콘서트 열어
대한민국청소년음악마을예술단, '2019 신나는예술여행' 일환으로 타악기 콘서트 열어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4.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버스킹 단체사진.
런버스킹 단체사진.

(사)대한민국청소년음악마을예술단(대표 박창태/총감독 한상현)은 지난 4월 18일 수원에 있는 자혜학교에서 ’런버스킹 스마일타악콘서트’ 2019년 첫무대를 올렸다.

런버스킹 스마일타악콘서트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신나는 예술여행’의 일환으로 전국 사회복지관 및 특수학교를 순회하며 진행하는 ‘세계타악기체험전시회와 함께하는 스마일타악콘서트’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총6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모두가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누리는 문화예술을 만들고자 기획되었다.

특히 관람학생들의 특성을 고려하여 더욱 풍성한 레퍼토리로 구성된 이번 음악회는 타악콘서트 관람과 동시에 다양한 악기들과 체험합주를 즐기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런(Run)버스킹 프로젝트’라는 슬로건은 음악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찾아가는 ‘이동형 악기박물관’ 테마로, 아트버스에 가득 담긴 타악기들이 전국을 대상으로 찾아간다. 아트버스가 도착하는 곳마다 타악콘서트 관람을 통한 감성적 흥미유발은 물론, 관람객이 공연중 악기를 직접 만져보고 두드려도 볼 수 있는 완전 오픈형 컨셉의 다원예술공연으로 진행되며, 연주자와 관객이  ‘소통의 장’으로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2019년에는 ‘타악콘서트’와 ‘팝페라&성악&대중가요’의 만남으로 프로그램이 더욱 풍성해졌으며, 지금까지 전국을 무대로 총 60여회의 공연을 개최해 오고 있는 ‘런버스킹’은 전국 복지관을 순회하며 약 5천여명의 관객을 찾아가는 등 평소 음악을 접하기 힘든 계층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한다.

관객과 함께 즉흥합주 컨셉으로 구성된 이번 레퍼토리 중에는 ‘오수잔나 & 팽이’ ‘Pata Pata’, ‘River of Babylon (Boney M)’, ‘언더더씨’, ‘가요메들리’, ‘아프리카 리듬앙상블’, ‘멜로디튜브’, ‘드럼마치’, ‘난타합주’등이 연주되었다. 이어지는 무대는 성악가 바리톤 손형진(서울대학교 졸업)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가 연주되고, 소프라노 이미영(수원 펠리체 코러스 지휘자)의 ‘아름다운 나라’와 듀엣곡 ‘오솔레미오’가 연주되었다.

또한 런버스킹 총감독 한상현 교수(백제예술대학교음악과)의 제자들인 정진영(16학번), 이종현(17학번) 씨는 복지관 관객들이 좋아하는 대중가요 및 애니메이션 ost를 노래해서 더욱 큰 호응을 얻었으며, 이는 2018년에 이어 (사)대한민국청소년음악마을과 백제예술대학교음악과 산학협력단이 이루어낸 세 번째 결실이다.

음악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마다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찾아나서는 이들은 평소 문화예술을 접하지 못해 음악을 공감하는데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 음악적 상식을 알려주는 예술전도사를 자처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2019 신나는 예술여행>은 문화 기반이 부족한 곳에 문화예술 공연을 제공하는 대국민 문화향유 증진사업으로 더 많은 국민이 더 많은 문화적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으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교육부의 협력과 (사)대한민국청소년음악마을이 주최가 되어 추진되고 있다.

‘런버스킹’의 기획과 연출을 맡은 한상현 총감독은 '관객과 함께 음악을 통한 직접적인 소통을 이루기 위해 가만히 앉아 기획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고 판단'하여 전국 복지관을 찾아다니는 행보를 5년째 이어나가고 있다. 한 감독은 “작년 한해동안 특별한 사고없이 안전하게 진행되서 기뻤고, 2019년 첫 공연 또한 성황리에 잘 마무리되어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고 말하면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이 되어 ‘런버스킹’이 달릴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신 만큼 이번 공연을 통해 모두가 신나는 음악과 함께 즐거운 시간도 갖고, 나아가 타악기를 경험하는 기회가 많아질 때 까지 런버스킹은 달리고 또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