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식래 서울시의원, 잠실5단지 공동주택재건축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서울시의 전향적 중재노력을 주문
노식래 서울시의원, 잠실5단지 공동주택재건축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서울시의 전향적 중재노력을 주문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4.25 12:05
  • 댓글 0
  • 조회수 5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식래 의원. 사진 = 서울시의회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노식래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산2)은 4월 24일(수) 개최된 제286회 임시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에서 지역주민의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노식래 의원에 따르면 잠실5단지는 지난 2017년 9월 개최된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에 따라 수권소위원회만을 앞두고 있으나, 서울시교육청에서 실시하는 “교육환경영향평가”를 받지 못해 사업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이므로, 서울시가 전향적으로 나서서 사태해결을 위한 중재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의원은 “최근 잠실5단지 내 아파트 외벽에 박시장과 서울시의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대형 현수막이 설치되면서 제2롯데월드 앞 간선도로(올림픽로)를 지나는 서울시민과 외국인들에게 나쁜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며, “작년 7월 도시행정의 노벨상이라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받은 서울시에서 이러한 현수막 테러가 벌어지는 상황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노의원은 “서울시는 이 상황을 손놓고 바라보고만 있지 말고, 조합과 시교육청간 갈등(신천초등학교 부지 기부채납 문제)이 해결되어 사업이 정상추진될 수 있도록 중재노력을 기울이되, 5월 중에는 조합측을 만나 해결책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