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책보고에서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 개장
서울시, 서울책보고에서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 개장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4.2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평 시민 책시장 메인 포스터 [사진 = 서울시]
한평 시민 책시장 메인 포스터 [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헌책방을 활성화하고, 시민들에게 헌책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평 시민 책시장>을 올해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은 4월 27일(토)~28일(일), 지난 3월 개관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 개장하며, 하반기에는 야외에서도 열려 많은 시민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2013년부터 시작한 <한 평 시민 책시장>은 서울 시내를 순회하며 헌책방 운영자와 참가 시민이 헌책을 판매하고, 헌책 문화를 경험하는 정기 헌책 장터이다. 서울시는 이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서울시 곳곳에 있는 헌책방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헌책 및 헌책방에 대한 가치 제고하는데 힘쓰고 있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은 오는 4월 27일(토)을 시작으로 ‘서울책보고’에서 매달 마지막 주 주말 12:00~17:00에 열리며, 올해 12월까지 총 15회에 걸쳐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민들이 직접 책을 가지고 나와 판매할 뿐 아니라 헌책 관련 프로그램 통해 헌책으로 누릴 수 있는 다양한 가치를 찾아갈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장 내 책 읽는 공간도 마련하여 색다른 독서 공간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크게 헌책 판매와 전시, 다양한 참여 이벤트로 구성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시민이 직접 가지고 나온 책, 책과 관련된 중고용품을 판매하는 ‘한평책방’, ▲원하는 책을 서로 교환하는 ‘책책교환’, ▲전자출판 우수작을 선별하여 새로운 형태의 독서를 경험하는 ‘AR BOOK 전시’, ▲버려지거나 오래된 헌책을 활용한 ‘팝업북 만들기’, ▲‘독서통장 만들기’, ‘책 속의 명언 엽서 만들기’  등이 있다. 

‘한평책방’은 헌책 판매를 희망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전신청을 통해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하는 시민에게 한 평에 해당하는 부스를 배정해 직접 가져온 책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행사에 참가한 시민끼리 원하는 책을 서로 교환할 수 있는 ‘책책교환’ 코너를 마련했다. 이 외에도 ‘AR BOOK 전시’, ‘팝업북 만들기’ 등 책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야외 공간에서 진행되어 날씨 등 외부요인으로 행사가 변경되기도 했던 기존과 다르게 ‘서울책보고’의 실내 공간을 확보하여 안정적인 상시 운영체계를 구축했다. 향후 하반기에는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 야외행사를 개최하여 광화문광장 등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시내를 순회하며, 서울시 전역에 있는 시민에게 헌책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헌책의 가치를 재인식하도록 하고자 한다.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의 일정 및 참가신청은 서울도서관 공식블로그(blog.naver.com/seoul_library) 또는 서울책보고 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14)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올해도 <2019 한 평 시민 책시장>을 통해 시민과 함께 헌책문화공간을 조성하고, 서울시 전역에서 헌책 및 헌책방의 문화적 가치와 역할을 널리 알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