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2년전 대비 44% 증가
서울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2년전 대비 44% 증가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4.27 14:34
  • 댓글 0
  • 조회수 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강서시장·서울친환경유통센터 현장방문
- 이호대 의원, 안전성검사 강화와 친환경농산물 공급 비율 확대해야
사진 = 서울시의회
사진 = 서울시의회

24일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이호대 의원)는 서울시의 학교급식 농수산물 공급 및 배송, 품질과 안전성 관리 체계를 점검하고 강서도매시장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친환경유통센터, 강서도매시장 등을 방문했다.

서울친환경유통센터(올본)는 지난 2009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초중고교에 우수하고 안전한 친환경 농수산물을 적정 가격에 공급해 청소년의 건강 증진과 친환경 농업 발전 도모를 위해 설립한 시설이다.

센터는 시범사업 첫해인 2009년 25개 학교 공급을 시작으로 19년 현재 서울시내 총 1,332개 학교 중 927개교(70%)에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이 기간 학교급식 농산물 안전성검사 항목도 31종에서 10배 이상 늘어난 339종으로 확대됐다.

공급 물량도 2017년 1만 9,063톤에서 지난해 2만 304톤으로 증가했다. 같은기간 거래 금액도 1,514억원에서 1,620억원으로 늘었다.

이호대 의원에 따르면, 센터의 농산물 안전성검사 강화로 잔류농약검사에서 양성으로 검출된 농산물도 16년 129건, 17년 95건, 18년 72건으로 매년 낮아지고 있다. 이는 16년 대비 잔류농약검출 비율이 44% 감소한 것으로, 식재료의 안전성이 그만큼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호대 의원은 “학교급식은 아이들과의 약속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식재료를 공급한다는 신념을 갖고, 급식재료의 안전성과 위생관리에 더욱 신경써주길 바란다”고 센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잔류농약 검사를 강화하고 친환경농산물 공급 비율 확대를 위해 의회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