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진코믹스 웹툰, 이제 비행기에서도 볼 수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노플라이와 제휴 진행
레진코믹스 웹툰, 이제 비행기에서도 볼 수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노플라이와 제휴 진행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4.2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대표 이성업)는 최근 기내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을 운영하는 이노플라이(대표 이상혁)와 제휴를 맺고, 이노플라이가 제공하는 항공사에 레진코믹스 웹툰 콘텐츠를 웹툰 업체 중 단독으로 서비스한다고 29일 밝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통해 한국은 물론 일본과 미국시장에도 진출, 지난해에는 진출 3년 만에 미국 시장 단독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해외에서도 성장 발판을 만들어 가고 있다. 현재 800여편의 웹툰을 포함 8000여편의 만화를 서비스 중인 레진코믹스는 북미 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팬덤을 형성, 이탈리아에 이어 올봄 독일과 오스트리아 스페인 등 유럽 다양한 국가에서 K웹툰의 현지 출간도 준비 중이다.

이노플라이는 국내 유일한 기내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운영사로, 현재 4개 저비용항공사(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별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 금번 레진코믹스 웹툰 독점 공급 MOU에 앞서, CJ ENM의 영화드라마오락 등 영상콘텐츠 독점 서비스와 항공사별 기내 온라인 쇼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중이다.

양사는 5월 중 일부 항공사 항공편부터 레진코믹스 웹툰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가 가능한 비행기 안에서는 운항 중에도 개인의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의 비행모드 상태에서 와이파이에 접속해 레진코믹스 인기 웹툰을 즐길 수 있다. 당장은 일부 작품의 10화 내외 무료회차 공개 수준이지만, 순차적으로 작품 편수와 서비스 항공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노플라이 이상혁 대표는 “서비스 초기지만 편당 탑승객의 평균 30% 정도가 이용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웹툰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커진 가운데 레진코믹스 웹툰을 비행기 안에서도 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돼 기내 디지털 서비스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대표는 “이노플라이의 기내 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항공기 이용객 등 더 많은 이용자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이용자분들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채널과 접점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