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희 부위원장, 지역주민과 함께 청와대 관람
유정희 부위원장, 지역주민과 함께 청와대 관람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4.3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스로 벽을 낮춰, 시민의 곁에 돌아온 ‘청와대’
-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평화는 반드시 올것
사진 = 서울시의회
사진 = 서울시의회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유정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관악4)이 지난 4월 27일(토) 지역 주민들과 함께 청와대를 관람했다.

오전 10시부터 시작한 청와대 관람은 약 90분 동안 진행되었으며 춘추문(홍보관)에서 청와대 홍보 영상을 시청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녹지원과 대한민국을 방문한 국빈을 맞이하는 장소인 상춘재, 수궁터, 국가의 주요 행사가 열리는 본관과 영빈관을 차례로 돌아보았다.

오랜 시간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해주신 주민들께 감사를 표하기 위해 고민하던 중 이번 청와대 단체 관람 행사를 준비한 유정희 의원은 “청와대 정문 앞 사진촬영이 허용되고 2017년 6월부터는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전면 개방되면서 권위주의적 공간이었던 청와대가 스스로 벽을 낮춰 다시 우리 시민의 곁에 돌아왔다”며 “평소 지역발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던 주민들과 함께 청와대를 관람하니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특히 유정희 의원은 “오늘 행사가 공교롭게 한반도 평화의 시작을 알렸던 4.27 판문점 선언의 1주년인 날”이라며 “판문점부터 광화문, 시청 등 대한민국 곳곳에서 1년 전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기억하고 있다”며 “조금 더디더라도 통일은 반드시 오고 한반도 평화체제는 구축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람이후 유정희 의원과 지역 주민들은 조선시대 왕을 낳은 후궁 7인의 위패가 모신 ‘칠궁’을 관람하고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와 한국 전통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종합 홍보관인 ‘사랑채’에도 방문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