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석기 의원, 주민안전 위해 망우공원 둘레길 등 정비
전석기 의원, 주민안전 위해 망우공원 둘레길 등 정비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5.02 18:38
  • 댓글 0
  • 조회수 29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후 된 파고라 및 안내판, 보행 시 사고 위험이 높은 산책로 등 2억 원 투입

1973년 매장이 종료된 망우공원은 1995년 주민을 위한 산책로를 조성하였고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대규모 이장을 마쳤으며 2018년에는 공모를 통하여 웰컴센터 건립을 추진하는 등 망자만의 공간에서 시민 삶의 공간으로 탈바꿈 중이다. 이번 공사는 별도로 긴급하게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노후 시설물과 산책로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전석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4)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 중 망우공원의 노후 된 시설물과 위험한 산책로 현황을 확인하고 2억 원의 예산을 책정해 원활한 정비와 보수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했다.

전 의원은 “서울시 중랑구와 구리시에 걸친 망우공원이 오랜 기간 망자들의 넋을 위해 이용되어 왔으나 세월이 흐른 지금은 그 기능이 우선적으로 주민을 위한 친화적인 공원으로 재탄생 되어야 한다고” 하며,

“망우공원의 약 5km의 산책길과 등산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증가하고 있어 주민들의 안전과 편안한 이용을 위해 긴급한 보수와 정비를 구상하고 기획했다”고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전 의원은 또 “현재 설계 중인 웰컴 센터가 주민 친화적인 건축물로 탄생할 수 있도록 건축분야의 오랜 경력과 전문성을 살려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망우공원 기반시설 정비 사업은 20여개의 표지판 및 안내판 정비와 산책로 야자매트 및 목재계단 설치, 급경사로의 보행데크 및 핸드레일 설치 등 주민의 안전한 공원이용을 위한 공사가 대부분으로 금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