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시인 어머니, 나태주 시인 아버지 등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
김용택 시인 어머니, 나태주 시인 아버지 등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9.05.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택 시인. 사진 = 육준수 기자>
<김용택 시인. 사진 = 육준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019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를 선정하고, 5월 8일(수) 오후 2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지하 1층)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은 매년 어버이날을 계기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자녀를 훌륭한 예술가로 키운 어버이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한 상으로서, 1991년에 제정되어 올해로 29회째를 맞이했다.

축사를 전하는 나태주 시인 [사진 = 이민우 기자]
축사를 전하는 나태주 시인 [사진 = 이민우 기자]

올해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 삶과 자연을 품어 안는 진솔한 시어와 빼어난 감각을 지닌 시인이 ‘내 모든 시는 어머니에게서 나왔다’라고 고백할 정도로 시인의 시세계에 원형적인 영향을 끼치신, ‘섬진강 시인’ 김용택 씨의 어머니 박덕성 여사, ▲ 가난에도 불구하고 아들의 능력을 믿고 아들이 시집을 출간할 수 있도록 쌀 열 가마니값을 주는 등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여 아들을 전통적 서정성을 지닌 ‘풀꽃 시인’으로 키우신, 나태주 씨의 아버지 나승복 옹, ▲ 작은 가게 한 편에 연습실을 따로 지을 만큼, 열정과 무한한 사랑으로 바이올린을 가르쳐 자녀를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이자 교육자로 키우신 이경선 씨의 어머니 최석순 여사가 선정되었다.

▲ 불의의 사고로 시각장애인이 된 아들이 중앙대 음악대학 관현악과를 수석 졸업하고, 미국 3대 명문 음악학교인 피바디 음대 최초의 시각장애인 음악박사가 되기까지 헌신적으로 지원하신, 클라리네스트이자 나사렛대 음악학부 교수인 이상재 씨의 어머니 조묘자 여사, ▲ 국악에 대한 끝없는 열정과 희망으로 자녀 3명 모두를 국악계의 재목으로 키우시고 어머니 자신도 국악인의 길을 시작하신, 서춘영·서은영·서진희 씨의 어머니 김정순 여사, ▲ 어려운 형편에도 발레와 사랑에 빠진 어린 딸을 위해 남대문 새벽시장도 마다하지 않고 뒷바라지를 하여, 자녀가 유니버설 발레단, 스위스 취리히 발레단,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등 세계적인 발레단에서 수석 무용수로 활약할 수 있도록 도우신, 발레리나 김세연 씨의 어머니 조명상 여사도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자는 예술가, 문화예술 관련 기관과 단체 등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후보자를 대상으로,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심사위원회 및 문체부 자체 공적심사위원회를 진행해 선정했다. 수상자들에게는 문체부 장관 명의의 감사패와 16돈 상당의 순금이 부상으로 수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