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청(서울), 관악구-경희대학교-서울남부보훈지청‘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M.O.U 체결
관악구청(서울), 관악구-경희대학교-서울남부보훈지청‘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M.O.U 체결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9.05.1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송진아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난 7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서울남부보훈지청과 ‘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사업’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학생들의 재능기부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보훈대상자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청년들에게 보훈정신을 함양하는 계기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기 서울남부보훈지청장과 이재동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학장,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각 기관이 상호 적극 협업할 것을 약속했다.

‘보훈회관 토요 한방진료사업’은 오는 1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보훈회관(남부순환로1427, 조원동) 3층 다목적실에서 진행된다.

대상은 관내 국가보훈대상자 약 5,200명이며, 한의사와 경희대학교 한의학과 학생들이 참여하여 침·뜸 등 의료 봉사활동과 말벗 활동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국가보훈대상자와 청년들이 서로 소통하고 가까워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관내 청년들의 보훈정신을 함양하고 보훈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구는 사업이 일회성 봉사활동에 그치지 않고 보훈대상자 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정기 프로그램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각 기관과 협업하여 뜻깊은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한방진료봉사 사업을 통해 관내 보훈가족의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국가보훈대상자분들에 대한 사회적 예우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