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5.18 문학상 시상식을 빛내주는 축하시 낭송
[포토] 5.18 문학상 시상식을 빛내주는 축하시 낭송
  • 윤채영 기자
  • 승인 2019.06.10 15:10
  • 댓글 0
  • 조회수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연경 시인. [사진 = 윤채영 기자]
우동식 시인. [사진 = 윤채영 기자]

[뉴스페이퍼 = 윤채영 기자] 광주전남작가회의는 5.18 민주화운동 39주기를 기념하여 지난 5월 25일, 오후 4시 30분에 오월문학제 "오월, 촛불 넘어 평화와 통일의 벗이여!"를 개최하였다. 이 날 광주전남작가회의 석연경 시인과 우동식 광주전남작가회의 여수지부 사무국장이 5.18 문학상 수상자들을 위해 각각 축하시로 「붉은 말」, 「동백의 언어」를 낭송하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