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민음사, 서울국제도서전 부스에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 설치해 눈길
[포토] 민음사, 서울국제도서전 부스에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 설치해 눈길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9.06.23 0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서울국제도서전에 참여한 민음사가 독특한 구조물을 설치하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다자이 오사무의 단편소설 '인간실격'의 내용을 인쇄하여 부스 천장에 걸어둔 것이다. 사이즈만 다를 뿐 책과 같은 디자인에 관람객들은 흥미를 드러냈다. 민음사 관계자는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인기 소설인 '인간실격'을 마지막 페이지까지 전부 뽑아 걸어두었다."며 "저걸 읽으면 단편소설 하나를 다 읽은 셈"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전문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