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도서전 ‘여름 첫 책’,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서울국제도서전 ‘여름 첫 책’,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6.2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코패스’ 범죄로 널리 알려진 유영철은 윤락여성과 출장안마사 11명을 살해하며 “여자들은 몸을 함부로 굴리지말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우범 지대에 속해있어 실종 사실이 잘 알려지지도 않으며, 실종신고를 해도 경찰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집단이다. 유영철 사건은 ‘여성 혐오’ 범죄였다.  
 
LA 사우스 센트럴 지역에서도 이러한 여성 혐오 범죄가 있었다. 살인범은 1984년부터 10명 이상의 빈민가 흑인 여성을 살해해왔다. 2006년부터 이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한 범죄 전문 기자 크리스틴 펠리섹은 살인범이 1988년부터 2002년까지 살인사건 사이에 긴 휴식기를 가진 것을 근거로 삼아 잠들었던 살인마란 뜻으로 ‘그림 슬리퍼(Grim Sleeper)’라 이름 붙여 이 사건을 세상에 처음 알린다. 
 
6월 21일 서울국제도서전에서는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산지니)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의 강연이 출판사 산지니 주최로 열렸다. 매년 서울국제도서전에서는 신간 도서를 처음 선보이는 ‘여름, 첫 책’이라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크리스틴 펠리섹의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은 올해 ‘여름 첫 책’ 중 하나이다.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처음 선보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 [사진 = 김지현 기자]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처음 선보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 [사진 = 김지현 기자]

‘그림슬리퍼: 사우스 센터럴의 사라진 여인들’은 범죄 전문 기자인 크리스틴 펠릭섹이 10년 넘게 조사를 통해서 범인을 검거하는데 도움을 준 내용이다. 저자와의 만남을 통해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강연중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강연중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크리스틴 펠리섹은 현재 피플 매거진에서 기자로 활동 중이며, ‘그림 슬리퍼’ 사건에 대해 책을 쓰기 시작했을 때는 LA위클리에서 범죄 전문 기자로 일하고 있었다. 2006년 어느날 크리스틴 펠리섹은 취재 거리를 찾아 LA 검시관 애드 윈터를 찾아갔다. 그는 LA주 골목이나 쓰레기장에 유기된 시체들에 주목했다. 그 피해자들은 모두 흑인 여성들이었고 시체에는 비슷한 흔적을 남기고 있었다. 크리스틴 팰리섹은 집요하게 파고들어 1985년 피해자부터 1988년 유일한 생존자까지 8건의 사건과 13년 동안 잠복기를 가진 후 2002년부터 2006년까지 4건의 살인 사건이 연쇄살인이라는 사실을 알게된다. 크리스틴 펠레섹 LA위클리에 ‘그림 슬리퍼’에 대해 처음으로 기사를 내게 된다.  

강연중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강연중인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크리스틴 펠리섹은 이날 서울국제도서전 강연에서 이 책에서 다루고 싶었던 것은 미국이라는 사회 안에서 묻혀있는 소수자들이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가난한 흑인 여성이었다. 80년대부터 90년대까지 사우스 센트럴 지역에서만 그림 슬리퍼 뿐 아니라 6명의 연쇄살인자가 더 있었고, 피해자는 매춘, 마약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것이 수사가 부진했던 이유 중 하나였다. 크리스틴 펠리섹은 소수자들이 폭력 안에 묻혀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모든 생명의 가치는 동등하고 소중하기 때문이다. 만약 LA에서 금발의 여성 치어리더가 살인을 당하면 널리 알려지겠지만 흑인 매춘부 여성이 피해자였다는게 긴 시간 동안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였다고 생각한다며, 금발이든 흑인이든 백인이든 생명을 모두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래서 이 책은 살인자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희생자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피해자에 대해서 더 많은 목소리를 갖고 사회에 내고자 하는 그의 기자로서의 사명감을 표출했다. 기사를 쓸 당시 편집장은 대중의 시선을 끌기 위해 살인마의 특징을 잡거나 그의 내면에 대해 다루고 싶어했지만 크리스틴 펠리섹은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이날 서울국제도서전 강연 끝에 이 책을 출판한 ‘산지니’의 관계자는 “크리스틴이 처음 이 사건을 밝혔을 때 여성 범죄 전문 기자라는 이유로 경찰관들이 정보를 안주려고 했는데 20년 전 피해자였던 가족들이 증거를 주기 시작하며 적극적으로 도왔고 그 정보를 경찰에 넘기면서 경찰이 신뢰를 하게 되었다며, 경찰과 피해자와 기자와의 연대를 통해서 밝혀낸게 그림 슬리퍼 사건이었다”고 전했다. 지난하고 부진하게 수사가 진행됐던 사건을 끝까지 추적해 낸 것은 피해자들의 가족과 크리스텐 펠리섹 기자가 정의가 무엇인지를 찾고 싶었던 결과였다.  
 
이날 행사는 서울국제도서전에 참여한 많은 독자들의 관심을 끌며 사인회를 끝으로 마무리 됐다.  

사인하는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사인하는 ‘그림 슬리퍼: 사우스 센트럴의 사라진 여인들’의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사진 = 김지현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