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진흥원,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에서 ’찾아가는 도서전‘ 개최! K-BOOK 수출길 열기 위한 노력
출판진흥원,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에서 ’찾아가는 도서전‘ 개최! K-BOOK 수출길 열기 위한 노력
  • 나영호 기자
  • 승인 2019.07.22 21:36
  • 댓글 0
  • 조회수 14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모습 [사진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제공]
행사 모습 [사진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하 출판진흥원)은 출판콘텐츠 수출 활성화를 위해 ‘찾아가는 도서전’을 오는 7월 23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개최한다.

출판진흥원의 ‘찾아가는 도서전’은 한국도서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국내 출판사 및 출판콘텐츠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사다. ‘찾아가는 도서전’은 일반적인 국제도서전과는 달리, 도서전 개최 전에 출판콘텐츠 관련 정보를 현지 구매자에게 미리 제공하고 상담 일정을 정하여 진행하기 때문에 수출 상담내용의 밀도가 높고 높은 계약 성과를 보여왔다.

출판진흥원은 2017년 이후 베트남에서 ‘찾아가는 도서전’을 꾸준히 개최하면서 양국 간 출판콘텐츠와 인적 교류를 확대해왔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이번 도서전에는 ‘열린책들’ 등 23곳의 한국 출판사가 참가하여 우수한 출판콘텐츠를 소개하는 것은 물론 105종의 위탁도서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도서전 개최 첫날에 열릴 개회식에는 베트남 출판협회 응우옌 응우옌(Nguyễn Nguyên) 부회장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낼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베트남 내 도서 유통망을 갖춘 ‘파하사(Fahasa)’, 대표적 민간 출판사 중 한 곳인 ‘타이하북스(Thai Ha Books)’, 신흥 전자출판 플랫폼인 ‘와카(Waka)’가 최신 베트남 출판‧독서 트렌드를 소개하여 양국 간 문화적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24곳의 베트남 정부 산하 또는 민간 출판사들이 참석하여 250여 건의 비즈매칭 일정에 따라 교육·문학·실용 등 다양한 한국도서의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모든 일정이 종료된 후에는 사회 공헌의 일환으로 전시 도서를 베트남 현지에 기증할 예정이다.

올해 ‘찾아가는 도서전’은 연말까지 아르헨티나(8월 28일~29일), 일본(10월1일~2일), 북미(11월 중)에서 개최된다. 출판진흥원은 ‘찾아가는 도서전‘을 통해 세계 유망 시장에서 국내 출판콘텐츠 홍보 및 실질 계약 체결을 확대해 나갈 예정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