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역대 최고 기록 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 여름철 맞아 지난 5월부터 판매량 급증
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역대 최고 기록 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 여름철 맞아 지난 5월부터 판매량 급증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06 14:19
  • 댓글 0
  • 조회수 10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부터 장르소설 분야 신간 다수 출간하며 올 여름 장르소설 인기 지원 사격
6,7월 인기 장르소설 6종 구매자, 여성 독자 비율 약 60%, 40대 41.5%로 가장 많아

 

추리,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판타지, SF 등의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1월부터 7월 사이 장르소설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판매량이 약 257,000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장르소설은 여름철 더위를 식혀주는 대표 도서 분야인 만큼,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장르소설 판매량은 점차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올해 5월 장르소설 판매량은 베르나르 베르베르 <죽음>, 테드 창 <숨>의 약진으로 45,000권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약 45% 증가했고, 6월, 7월 또한 각각 5만1천여권, 4만7천여권이 판매되며 인기를 이어갔다.

이처럼 식을 줄 모르는 장르소설의 인기로 인해 6월, 7월 예스24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는 '죽음', '돌이킬 수 없는 약속',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의 장르소설이 각각 8종, 9종씩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또한, 예스24 6월, 7월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 모두 이름을 올린 '죽음 1,2',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사일런트 페이션트', '숨',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 장르소설 6종의 구매자 성연령 비중을 분석한 결과, 남녀 4대 6의 비율로 여성 독자가 많았고, 41.5%의 40대와 29.4%의 30대가 구매자의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본격적인 여름을 앞둔 6월부터 장르소설계의 거장이라고 할만한 작가와 주목 받는 신인 작가들이 신작을 앞다퉈 출시하며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번 8월에는 흥행이 기대되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비롯해, '삼체 3부 : 사신의 영생'가 출간을 앞두고 있어 장르소설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