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4주년 8.15 광복절을 앞두고 ··· 역사 도서 판매 24% 증가
제 74주년 8.15 광복절을 앞두고 ··· 역사 도서 판매 24% 증가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14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74주년 8.15 광복절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애국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 가운데 과거 역사를 다시 돌아보는 책들이 서점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최근 한달(2019/7/9~8/8) 간 역사 분야 도서 판매량이 직전 한달(6/8~7/8) 보다 24% 증가했다. 

공현숙 역사문화 MD는 “최근에는 ‘일본의 우경화, 반지성주의’에 대한 우려를 담은 책들의 출간이 활발하고, 판매도 늘고 있다. 또 ‘사쿠라진다’, ‘일본회의의 정체’와 같이 행동하는 일본 정치학자나 기자가 저자인 책들도 눈에 띈다”고 말했다.

또한, 인터파크는 항일 역사와 인물을 다룬 도서부터 일본을 분석한 도서, 민족의 자긍심을 일깨우는 소설,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역사서 등 다양한 추천도서를 선정, 소개했다.

먼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 회의에 지참해 화제가 된 『일본회의의 정체』가 있다. 교도통신사 사회부·외신부 기자 및 서울특파원 등을 지낸 아오키 오사무가 집필한 책으로, 아베 신조와 내각 각료 19명 중 15명이 속한 조직 ‘일본회의’의 실체를 해부했다. 

또 일본 사회의 우경화를 지적해온 재일 지식인 서경식 교수와 다카하시 데쓰야 교수의 대담집 『책임에 대하여』도 있다. 일본의 전쟁 책임과 식민지 지배 책임을 논파하는 책이다. 

세계적인 전쟁사가인 존 톨런드가 지난 1970년에 쓴 『일본 제국 패망사』는 지난 8월 초 번역 출간돼 주목받고 있다. 이 밖에 일본의 사상가 우치다 다쓰루와 젊은 논객이자 정치사상가 시라이 사토시의 대담집 『사쿠라 진다』, 일본 제국대학 조선인 유학생의 기록을 담은 『제국대학의 조센징』 외 다수가 있다. 

이번 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특별 기획전 추천도서에 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