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지 독자 93%가 문인들, 문예지 웹진 출간과 소통 요구 확인돼. 문학주간 문예지100주년 행사 성료
문예지 독자 93%가 문인들, 문예지 웹진 출간과 소통 요구 확인돼. 문학주간 문예지100주년 행사 성료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9.09 14:24
  • 댓글 0
  • 조회수 137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 공병훈 교수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 공병훈 교수

[뉴스페이퍼 = 김지현 기자] 문예지 100주년을 기념하여 열린 문학주간 행사에서 협성대 공병훈 교수가 문예지 독자 2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 했다. 

이번 설문조사가 발표된 곳은 문예지 100주년 행사로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최, 뉴스페이퍼 주관으로 ‘문예지 100주년 공동 심포지엄’이 지난 3일 진행된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문예커뮤니케이션학회, 문예창작학회, 픽션과논픽션학회가 함께했다. 이날 행사를 통해 문예지 100년 역사를 돌아보고 문예지의 현재를 진단하여 미래를 전망하는 시간이었으며, 특히 공병훈 교수는 뉴스페이퍼와 함께 조사한 문예지 구독자 설문조사를 통해 문예지에 요구되는 지점들과 그에 따른 미래를 구상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참가자 249명 중 92.9%에 해당하는 231명이 문학창작자인 것으로 응답되었다. 순수한 독자는 7.1%에 불과한 것이다. 이는 문예지 독자들의 대부분이 창작자라는 것을 시사한다.

공병훈 교수 발표 자료
공병훈 교수 발표 자료, 설문참가자 분석

또 이날 발표에서는 문예지의 역할에 대한 참여자 답변을 통해 문예지가 문단의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역할을 한다고 인식하며, 생태계 유지를 위해 문예지를 발간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학생태계에서 문예지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문학 창작 활성화라는 답변이 63.0%로 가장 많았으며 문학창작 다양성 58.8%, 창작자 원고료 지급과, 신인작가 발굴이 각각 56.4%로 복수응답하는 결과가 있었던 것이다. 

이어서 공병훈 교수는 문예지가 독자 그리고 창작자와 소통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문예지가 독자와의 소통, 창작자와의 소통에 소극적이라는 답변이 각각 59.8%, 54.4%로 나와 독자와 창작자 모두 문예지에 소통을 요구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문예지와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는 적합한 방식이 웹진 출간이라는 대답이 47.64%로 가장 많이 복수응답되어 많은 답변자들이 문예지의 웹진 출판을 지지하는 것을 확인했다.

공병훈 교수 발표 자료, 문예지 디지털 출판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공병훈 교수의 발표를 통해 문예지가 미래에는 창작자, 독자 모두와 소통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웹진과 같은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매체로 변화해야한다는 요구가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또한, 공병훈 교수는 문예지의 디지털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적합한 정부 지원 방식을 묻는 질문을 통해 독자들의 요구 사항을 확인했다. 공적 부문의 문예지 디지털아카이브 구축과 전자책과 웹진으로만 출간하는 문예지에도 지원대상 포함 이 각각 57.0% 복수응답되어 가장 많은 참여자들이 지지했고, 문예지를 전자책으로 함께 출간하는 경우 가산점 부여해야한다는 의견이 31.28%로 그 뒤를 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