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주독서문화대전'이 오는 9월 27~29일 3일간 개최
'2019 제주독서문화대전'이 오는 9월 27~29일 3일간 개최
  • 최종일 기자
  • 승인 2019.09.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독서문화대전 리플렛
제주 독서문화대전 리플렛

'2019 제주독서문화대전'이 오는 9월 27~29일 3일간 사라봉일원에서 '책, 올레?'란 주제로 개최된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독서문화대전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제주시는 지난 4월 도내 공공도서관 사서들을 중심으로 제주독서문화대전 실무추진단 및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과 함께 회의, 토론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쳤다.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울였다.

이번 제주독서문화대전은 '책으로 가득한 섬, 제주'를 슬로건으로 '책, 올레?'주제 속에 '보레, 놀레, 풀레, 멩글레, 수눌레' 등 다양한 테마로 열린다. 

행사장은 우당도서관이 있는 사라봉공원 일원에 마련된다. 제주의 정체성을 담은 '책'과 '제주문화'의 어우러짐 속에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로 풍성한 가을의 시작을 연다. 

이번 제주독서문화대전의 주제인 '책, 올레'는 책과 올레를 매개로 사람과 자연이 조화를 이뤄나가는 의미를 내포한다. '보레, 놀레, 풀레, 멩글레, 수눌레' 다섯가지 테마는 제주어를 활용했다. 책과 함께 놀며, 출판사 및 작가 등이 제작한 책을 팔기도 하며, 시민과 관광객 누구나 자신의 책을 만드는 경험도 할 수 있다. 독자들은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가 생각하는 바를 공유하는 시간을 펼쳐보는 마당으로 마련 될 계획이며, 부스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9 제주독서문화대전'의 주요일정은 27일 온가족이 함께하는 '김현철의 유쾌한 오케스트라'를 시작으로 개막 축하 행사가 열린다.

9월 28일에는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일간 이슬아'의 이슬아 작가, 온새미 밴드,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인 박준영 변호사, 드라마 속 OST 아티스트인 가수 일레인 공연도 이뤄 진다.

9월 29일에는 ‘올해의 책! 한판승부 가족독서골든벨’,  문지애 전 아나운서의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는 그림책이란 주제로 강연이 '책 보레'를 주제로 열린다. 각 주제별로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 되어 있다. 책 풀레 올레 주제로는 전국 출판사, 독립출판사, 동네책방 등 20여 단체가 참여한다. 도서를 소개하고, 전시와 강연 및 체험프로그램 등이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책 멩글레 올레를 주제로 책을 통한 소통과 만남의 장이 마련된다. 책과 관련한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책 수눌레 올레 주제는 제주도내·외 예술인들이 참여해 도민과 관광객 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버스킹 공연이 열린다.

행사는 제주만의 독특한 지역문화를 반영한 '책'과 '제주'의 어우져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책으로 가득한 섬, 제주'를 구현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