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운 소설가, 8일 교통사고로 별세…향년 56세
이상운 소설가, 8일 교통사고로 별세…향년 56세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5.11.08 18:16
  • 댓글 0
  • 조회수 1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이상운 별세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소설가 이상운(56)이 별세했다. 

8일 새벽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서 이상운 소설가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상운 소설가는 1959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났으며, 연세대와 동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다.

이상운 소설가는 1997년 장편소설 `픽션 클럽`으로 대산창작기금을 받으며 활동을 시작했으며, 청소년 소설 '내 마음의 태풍', 엽편소설집 '달마의 앞치마' '제발 좀 조용히 해줘', 장편소설 '탱고' '누가 그녀를 보았는가'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단편집 '쳇, 소비의 파시즘이야' 등을 펴냈다.

이상운 소설가는 2006년 장편소설 `내 머릿속의 개들`로 11회 문학동네 작가상을 받았으며,
죽음의 여정에 든 아버지와 함께한 에세이 `아버지는 그렇게 작아져간다`로 올해 제5회 전숙희 문학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9월에는 장편소설 `신촌의 개들`을 출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보영 씨와 아들 건희 씨가 있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