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글 박물관, 고전소설과 현대소설의 만남! 조선시대 고전소설 '명주기봉', 고시조집 '청구영언' 김탁환 소설가 강연회 개최
국립한글 박물관, 고전소설과 현대소설의 만남! 조선시대 고전소설 '명주기봉', 고시조집 '청구영언' 김탁환 소설가 강연회 개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9.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오는 9월 27일(금) 오후 3시부터 국립한글박물관 강당에서 2019년 제4회 소장자료 연계 강연회 '고전소설과 현대소설의 만남'을 개최한다. 이번 강연회는 소설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 '혁명, 광활한 인간 정도전', '대장 김창수', '허균, 최후의 19일' 등의 저자이자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황진이' 등의 원작자인 김탁환 작가가 ‘명주기봉’과 고시조집 ‘청구영언’ 등 한글 자료를 소개하고, 고전소설을 활용한 글쓰기 방법을 들려줄 예정이다. 

조선후기 고전 소설 '명주기봉'은 현씨 가문의 인물들을 중심으로 한 장편 소설이며, ‘청구영언’은 1728년(영조 4) 가객 김천택이 편찬한 시조집이다. 특히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명주기봉은 지식인층에서 주로 읽혔던 소설인데 20세기에 들어 민간으로 널리 퍼진 작품이며, 관내 소장본 ‘청구영언’은 현전하는 170여 종의 가집 가운데 편찬 시기가 가장 빠른 원고본으로 알려져 있다. 

김탁환 작가는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명주기봉’과 ‘청구영언’에 등장하는 고전 속 숨겨진 인물을 발굴하여 알려주면서, 잊혀진 고전을 현대소설로 재탄생시키는 글쓰기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할 계획이다. 또한 강연회 참석자 중 세 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김탁환 작가의 서명을 담은 2019년 신간 ‘대소설의 시대’(전2권)도 증정한다. 

국립한글박물관은 매년 소장 한글자료를 소개하고, 그 속에 담긴 한글문화를 알리는 ‘소장자료 연계 강연회’를 개최하고 있다. 10월에 진행할 다음 강연은 “2018 ~ 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와 국립한글박물관 개관 5주년을 기념하여 개최하며, 국립한글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월인석보(1459)’ 등의 자료를 대상으로 한글 타이포그래피의 시작 및 현재 한글 타이포그래피의 동향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강연회는 온라인 사전 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한글박물관의 홈페이지(링크클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