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하 시인의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6) / 수명을 안다면-이문재의 ‘어제 죽었다면’
이승하 시인의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6) / 수명을 안다면-이문재의 ‘어제 죽었다면’
  • 이승하 시인
  • 승인 2019.09.17 09:00
  • 댓글 0
  • 조회수 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하 시인의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6) / 수명을 안다면-이문재의 ‘어제 죽었다면’ [이미지 편집 = 한송희 에디터]

  이승하 시인의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6) / 수명을 안다면-이문재의 ‘어제 죽었다면’

  어제 죽었다면

  이문재


  질문을 바꿔야
  다른 답을 구할 수 있다

  이렇게 바꿔보자

  만일 내가 내일 죽는다면, 말고
  어제 내가 죽었다면, 으로

  내가 어제 죽었다고
  상상해보자

  만일 내가 어제 죽었다면
 
  —『대산문화』 (2019. 가을호)

  이승하 시인의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6) / 수명을 안다면-이문재의 ‘어제 죽었다면’ [이미지 편집 = 김보관 기자]

  <해설>

  숙연한 마음을 갖게 하는 시다. 메멘토 모리(Memento mori)를 역설적으로 해석한 시라고 할까. 메멘토 모리는 ‘너 자신의 죽음을 생각하라’, ‘반드시 죽는다는 것을 명심하라’, ‘네가 죽을 것을 유념하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다. 그런데 시인은 당신이 이미 죽었다고 가정해보라고 권유한다. 사망한 다음날, 내 시신은 종합병원 영안실에 들어가 있을까. 다음날은 화장장으로 간다? 친척이나 지인들 몇 명이 조문을 와서 음식을 들며 고인과의 추억을 더듬기도 하겠지만 다들 고인에 대해 명복을 비는 것은 순간이고, 자신의 관심사를 갖고 무어라 떠들어댈 것이다. 이 엄연한 미래의 날을 염두에 둔다면 우리는 훨씬 타인에 대해 너그러울 것이고 자신에 대해서는 엄격할 것이다. 인명은 재천이라고 옛 사람들은 말했다. 사람이 자기 수명을 대충이라도 안다면 촌각을 아끼며 열심히 살려고 할까, 더욱더 쾌락에 탐닉하려고 할까. 
  생명체인 우리 인간은 최고권력자이든 재벌2세인들 때가 되면 숨을 거둔다. 그런데 누구도 이 명제를 인식하며 살아가지는 않는다. 그런대로 장수할 거라고 생각하면서 폭음을 하기도 하고 마약을 하기도 한다.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타인을 해코지하기도 하고 거짓말도 예사로 한다. 죽음이라는 다가올 진실 앞에서 나부터 겸손해져야 하는데,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어제 죽었다고 생각하면 오늘 이렇게 살아서는 안 되는 것이다.

 

<이승하 시인 약력>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당선.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시집 『공포와 전율의 나날』, 『감시와 처벌의 나날』, 『아픔이 너를 꽃피웠다』, 『나무 앞에서의 기도』, 『생애를 낭송하다』 등과 소설집 『길 위에서의 죽음』을 펴냄.

산문집 『시가 있는 편지』, 『한밤에 쓴 위문편지』, 평전 『마지막 선비 최익현』, 『최초의 신부 김대건』 등을, 문학평론집 『세속과 초월 사이에서』, 『한국문학의 역사의식』, 『욕망의 이데아』, 『한국 현대시문학사』(공저) 등을 펴냄.

시창작론 『시, 어떻게 쓸 것인가』도 있음.

지훈상, 시와시학상, 가톨릭문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