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김삿갓문학상, 최동호 시인 선정
제14회 김삿갓문학상, 최동호 시인 선정
  • 최종일 기자
  • 승인 2019.09.20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자 최동호 시인
수상자 최동호 시인

고려대 명예교수인 최동호 시인이 제14회 김삿갓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상은 영월문화재단에서 김삿갓(난고 김병연)의 문학적 업적과 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했다. 수상작은 2019년에 발간된 시집 ‘제왕나비’라고 19일 밝혔다. 

김삿갓문학상 심사위원은 작품에 대해 “극한의 감각과 언어, 압축과 경제에 바탕을 둔 시를 통해 정신과 구극(究極)의 길을 가고 있다. 제작 ‘제왕나비’에서 생명의 빛을 찾아가는 나비를 통해 현실의 고단함을 뚫고 궁극적으로 생명에 이르는 파노라마가 그 안에 들어있다고” 평했다.

최동호 시인은 197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평론이, 같은 해 현대문학 추천을 통해 문단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에는 ‘황사바람’(1976), ‘아침책상’(1988), ‘공놀이하는 달마’(2002) 등이 있다. 고산문학상, 박두진문학상, 편운문학상, 김환태문학상, 황순원문학상, 수원문학시인상, 만해문학 대상 등 수상했다. 현재 는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수상자는 “김삿갓의 생과 시에서 시인의 운명을 깊이 배우면서 앞으로 더욱 겸허한 마음으로 고독한 시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시상식은 9월 27일 영월 김삿갓문학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