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 완벽한 표절, 그러나 밝혀진 진실 
[정정] 완벽한 표절, 그러나 밝혀진 진실 
  • 이승하 시인
  • 승인 2019.09.19 21:30
  • 댓글 0
  • 조회수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복순 시인의 “몸무게는 설탕 두 숟갈”

  9월 18일자 ‘내 영혼을 움직인 시’ 157회는 ‘생명 예찬’이라는 소제목으로 쓴 「설탕 두 숟갈 몸무게」라는 시였습니다. “재소자가 쓴 시이기에 쓴 이의 이름을 알지만 아무개라고 하였다.”라는 말로 시작되는 해설을 썼는데 이 시를 본 두 분이 제보를 해왔습니다. 이 시는 임복순 시인이 펴낸 동시집의 표제시라는 것입니다. “영어(囹圄)의 몸으로 살아가면서 이 시를 썼기에 자유를 갈망하는 재소자의 소망이 더욱더 크게 가슴을 친다.”라고 하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기에 저는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죗값을 치르기 위해 사회와 격리되어 형을 살고 있는 수감자가 그 안에서 ‘표절’이라는 죄를 또다시 저지르고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합니다. 제보를 해주신 두 분께 감사를 드리고 이 시의 원작자인 임복순 시인께 사과를 드립니다. 지금이라도 진실이 밝혀져 다행입니다. 화성사건의 진범도 이번에 밝혀졌습니다. 앞으로 ‘내 영혼을 움직인 시’를 쓰면서 작품 선정과 해설 쓰기에 더욱더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이승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