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마음을 쓰는 일의 어려움’을 전한 송찬호 시인, “시와 동시 모두 같은 바탕”
‘아이의 마음을 쓰는 일의 어려움’을 전한 송찬호 시인, “시와 동시 모두 같은 바탕”
  • 이민우
  • 승인 2019.09.26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이민우 기자] 오는 26일 중앙대학교 안성캠퍼스에서 송찬호 시인의 강연이 있었다. 송찬호 시인은 “여우와 포도”, “초록 토끼를 만났다”, “저녁별” 등의 책을 냈으며 제3회 디카시 작품상, 제3회 이상시문학상, 제17회 대산문학상을 받았다. 이날 강연에는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 학생 40여 명이 참여하였다.

송찬호 시인은 “문학은 스스로 하는 것이다. 자신의 방식으로 문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과 함께 동시 쓰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일단 동시를 많이 읽으라는 것 이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 일 수도 있겠지만 어렸을 때부터 굳어진 습관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시를 쓰는 것만큼 동시 쓰는 일도 어렵다며 “동시를 쓰는 많은 문인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단순히 아이 화자로 시를 쓰는 것인데, 그런 시들을 보면 아이의 탈을 쓴 어른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고 전했다. 아이의 마음과 이야기를 담는 것이 아니라 아이 화자를 통해 어른들의 목소리를 담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아이의 마음으로 사물을 살펴보는 성찰이 필요한 것이지 어른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메신저로 쓰면 안되다는게 송찬호 시인의 지론이다. 

시인은 이어 “요즘 아이들은 고향을 떠올리라고 하면 들판과 강이 아니라 아파트나 건축물이다. 요즘 세대들은 소음이 있는 카페가 편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며 ”며 흔히 사용되는 ‘자연’이라는 소재는 젊은 세대에게는 불편할 수 있다는 점을 이야기했다.

아이들의 감수성은 작가와 다르기 마련이라는 것이다. 

송찬호 시인은 자신의 경험을 한 것을 시로 쓰기 때문에 최근에 시골에 아이들이 없어 고민이 많다며  시골에서 동심이나 동시를 어떻게 쓸지 고민하며 지낸다고 밝혔다.  

작가는 자신이 사는 배경이 작품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며 각자 나름대로 쓸 수 있는 선에서 아이의 눈에 맞추어 자신의 목소리로 시를 쓰라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