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실황 생중계 사업’, 극단 산울림 연극 ‘앙상블’으로 시작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실황 생중계 사업’, 극단 산울림 연극 ‘앙상블’으로 시작
  • 김보관 기자
  • 승인 2019.10.01 11:24
  • 댓글 0
  • 조회수 8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16작품 네이버TV 생중계
연극 [사진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연극 ‘앙상블’ [사진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극단 산울림의 50주년 기념작, 연극 ‘앙상블’(9.30, 8pm)을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뮤지컬, 오페라, 연극, 무용, 전통 공연 등 총 16작품의 공연실황 생중계를 추진한다.

‘공연실황 생중계 사업’은 공연예술 관객 저변 확대 및 지역 간 격차를 뛰어넘어 국민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2018년 시범사업을 통해 모색해오다 2019년 본격 추진하는 사업이다. 

‘공연실황 생중계 사업’에 선정된 공연들은 좀 더 많은 분들이 시청하실 수 있도록 네이버TV와 V LIVE를 통해 동시 송출할 예정이며, 2018년 시범으로 실시한 공연 생중계의 회당 시청자 수 1만5천여 명 이상이 동시에 시청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극 ‘앙상블’ 생중계가 진행되는 ‘소극장 산울림’의 경우 객석이 70석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생중계를 통한 문화예술 향유 기회 제공의 가치는 실로 높다. 

생중계를 총괄 진행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담당자는 “공연예술계 현장의 요구에 발맞춰 공공기관에서 처음으로 공연 생중계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다.”며 “대다수의 공연들이 수도권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지역에 거주하시는 분들이 소외되는 경우가 많은데,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공연을 원하는 장소에서 웹과 모바일로 편하게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생중계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연극 ‘앙상블’의 극단 산울림 관계자는 “생중계 시청자를 대상으로 공연티켓 타임 세일도 진행하니 많은 관심과 시청을 부탁드린다.”며 “네이버TV를 통해 영상으로 공연을 먼저 만나보시고 공연장에 방문하셔서 관람하시면 즐거움과 감동이 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10월 7일(월) 오후 7시에는 뮤지컬 ‘랭보’의 특별한 콘서트를 생중계한다. ‘방랑 버스킹 with 뮤지컬 랭보’를 타이틀로 뮤지컬 최초로 야외에서 라이브 밴드와 함께 작품의 넘버를 주제로 9명의 배우들이 다양한 무대를 꾸밀 예정이며, 특별 게스트는 생중계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아르코예술기록원에서는 찰나의 예술에 기록으로서 가치를 부여하고자 생중계 영상을 재편집하여 서초동 본원(예술의전당 內) 및 대학로 분원(예술가의집 內) 열람실에서 내년 하반기부터 시청할 수 있게 비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