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과 종이책을 동시에 내 서재로! '밀리의 서재', 결합형 정기구독 서비스 실시
전자책과 종이책을 동시에 내 서재로! '밀리의 서재', 결합형 정기구독 서비스 실시
  • 조은별 기자
  • 승인 2019.10.0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하∙조남주 등 국내 최고 작가 종이책 한정판 정기적으로”… 15일 정식 서비스 개시
-완성형 독서 생활을 위한 정기구독 서비스… 도서 출판 업계와도 새로운 형태의 성공 사례 만들 것
[사진 제공 = 밀리의 서재]

전자책에 이어 종이책도 정기구독하는 시대가 열린다. 밀리의 서재가 최고 작가들의 신간이 담긴 한정판 종이책을 두 달 간격으로 배송하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 시작을 예고했다.

국내 최대 월 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가 선보이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는 전자책과 종이책을 동시에 구독할 수 있는 결합 상품이다. 해당 상품을 이용하는 경우, 계약 기간 내 매달 무제한으로 전자책을 이용할 수 있으며 두 달에 한 권 종이책을 배송받을 수 있다. 서비스 정식 개시일은 이달 15일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통해 정기적으로 배송될 종이책은 밀리의 서재가 직접 기획∙제작하고 서비스하는 독점 콘텐츠 ‘밀리 오리지널’ 작품으로, 국내 최고 작가들의 신간으로 꾸려진다. ‘살인자의 기억법’, ‘여행의 이유’ 등 숱한 베스트셀러를 보유한 소설가 김영하, ‘82년생 김지영’ 신드롬의 주인공 조남주 등 화제 작가들의 작품이 예정되어 있다. 특히 김영하 작가의 신작 종이책도 ‘밀리 오리지널’로 단독 공개할 계획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첫 번째 종이책은 조남주, 정용준, 이주란, 조수경, 김초엽, 임현, 정지돈 등 7명의 작가가 도시 속 랜드마크를 주제로 풀어낸 단편 테마소설집 ‘시티픽션’이다. ‘시티픽션’은 밀리의 서재가 직접 기획하고 독점으로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콘텐츠인 ‘밀리 오리지널’의 첫 번째 작품이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가입자 특전 [사진 제공 = 밀리의 서재]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가입자를 위한 특전도 준비되어 있다. 우선 이기주 작가의 인문학 산책과 필사 노트 등이 담긴 가입 선물 2종을 증정한다. 또한 김영하 작가가 직접 녹음에 참여한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첫 번째 시리즈인 ‘시티픽션’ 리딩북을 단독으로 제공받을 수도 있다. 리딩북은 책의 주요 내용을 요약해 저자나 유명인사 등의 목소리로 직접 읽어주는 오디오 독서 콘텐츠로, 30분만에 완독의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1일부터 14일까지 밀리의 서재 앱을 통해 15일 정식 서비스 개시일에 앞서 사전 알람 신청도 가능하다. 

서영택 밀리의 서재 대표는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는 상황이나 환경에 따라 책의 종류를 선택할 수 있게 돕는 독서 편의를 추구한다. 이동 중 자투리 시간을 활용할 때는 전자책을 읽고, 보다 여유로운 환경에서 여가를 즐길 때는 종이책을 읽는 등 다양한 환경에서 책을 가까이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서비스 취지를 밝혔다. 이어 “국내 최고 작가들의 신작을 희소가치가 높은 한정판 종이책으로 받아보고, 밀리의 서재가 보유한 전자책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업계 최초의 전자책∙종이책 결합 구독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서영택 대표는 또한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통해 독서의 즐거움을 널리 확산하는 한편, 도서 출판 업계와도 새로운 형태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궁극적으로 독서 인구를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라며 독서 문화 활성화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밀리의 서재는 매달 1만 원 안팎의 가격으로 4만 3천 권 상당의 전자책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월정액 독서 플랫폼이다. 뮤지컬이나 전시를 더욱 폭넓게 즐길 수 있는 도슨트북, 한 잔의 맥주를 무료로 받고 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책맥’ 캠페인 등 독서를 다양한 분야의 문화 및 여가 생활과 결합해 독서와 일상의 접점을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기도 하다. 밀리의 서재는 연말까지 보유 도서를 5만 권 이상으로 확대하는 한편, 만화와 장르 소설, 아동용 리딩북 등 서비스 콘텐츠의 다양화에도 더욱 주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