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한글날,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국립한글박물관으로 오세요!
  • 김보관 기자
  • 승인 2019.10.0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 공연, 강연 등이 가득한 ‘한글가족축제’ 개최
한글가족축제 포스터 [사진 제공 = 국립한글박물관]
한글가족축제 포스터 [사진 제공 =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은 제573돌 한글날과 박물관 개관 5주년을 맞이하여 10월 5일(토)부터 9일(수)까지(5일간) 한글을 읽고, 쓰는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2019 한글가족축제’를 개최한다. 

한글날, 가족과 함께 

작년에 이어 ‘한글날, 가족과 함께’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올해 한글가족축제는 행사 기간이 5일이나 되어 많은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축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야외마당 체험행사, 전시연계 특별해설·행사, 그리고 공연·강연 등으로 구성하였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다채로운 한글 체험 행사

우선 추천할 만한 행사로는 야외마당에서 개최되는 체험행사를 들 수 있다. 훈민정음 서문과 용비어천가 2장을 직접 인쇄해 볼 수 있는 ‘목판인쇄 체험’, 전문가가 관람객이 원하는 글귀를 써주는 ‘한글 손 멋 글씨 체험’, 한글 꽃다발과 왕관 만들기 교육 체험, 한글로 전하는 옛이야기를 통해 온 가족이 소통하는 ‘도란도란 고전 즐기기’, 박물관 주변의 자연경관을 산책하며 ‘자연 속 한글 탐험’, 전시 연계 숨은 보물찾기 등 만지고 느끼는 즐거운 한글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상설․기획전시 연계 특별 해설 및 체험 행사

그리고 박물관의 주 기능인 전시와 연계된 특별 해설과 관련 체험행사도 진행한다. 개관 5주년 기념 기획 특별전 ‘한글의 큰 스승’(2019년 9월 30일~2020년 3월 8일), ‘한글 디자인: 형태의 전환’(2019년 9월 9일~2020년 2월 2월), ‘한글타자기 전성시대’(2019년 7월 25일~2020년 2월 2월)가 전시 중이며, 특별전 전시 기획자들의 특별 해설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한글의 큰 스승’에 소개된 윤동주의 일생을 그린 영화 “동주” 상영, 주시경 선생의 서체를 따라 한글로 써보는 “릴레이 필사하기”, 아름다운 가사로서 음악 속에 나타나는 한글 노랫말 이야기 공연“청구영언의 멋과 맛”, ‘한글의 큰 스승’의 주요인물 5명을 주제로 한 “연극놀이 체험행사” 등을 진행한다. 

한글날, 특별공연·강연 행사

축제 기간에 야외 잔디밭 무대에서 예술 공연이 풍성하게 펼쳐진다. 음악(10월 5일/토), 마술(10월 6일/일), 가족 뮤지컬(10월 8일/화)이 공연되며 10월 9일 수요일 한글날에는 합창, 전통무용, 국악, 전통액션 연희극 등 4개의 공연이 준비되어 축제의 흥을 한껏 돋을 예정이다. 또한 축제기간 중 매일 소규모 공연(마임 등), 전시연계 문제풀이(세종대왕을 찾아라) 이벤트를 진행하여 가족동반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또한 박물관은 “훈민정음 해례본을 마주 보다”라는 주제로 한 책사람 강연(10월 6일/일), “한글을 사랑한 건축왕 정세권과 한옥”이라는 주제로 ‘한글의 큰 스승’ 전시 연계 강연(10월 7일/월), “세계 속의 한글”을 주제로 인문학 특강(10월 8일/화)을 개설하여 한글문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그 밖에 어린이를 위해 또래 친구들에게 해설하는 어린이 해설사의 특별 해설과 ‘한글은 왜 한글일까?’라는 해설사의 특별 해설을 진행하고, 전 세계 세종학당 우수학습자들의 한글날 축하 영상, 한글 손편지 수상작을 전시하는 등 다양한 행사와 볼거리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