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서울국제작가축제에서 장진성 시인의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를 재해석한 한국 무용을 선보이는 ‘창무회’
[포토] 서울국제작가축제에서 장진성 시인의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를 재해석한 한국 무용을 선보이는 ‘창무회’
  • 김보관 기자
  • 승인 2019.10.08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보관 기자] 2019 서울국제작가축제가 개막했다. 지난 5일 성황리에 개최된 개막식에서는 1976년에 창단된 창무회의 공연이 펼쳐졌다. 해당 공연은 장진성 시인의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를 재해석한 작품이다. 창무회는 국내외 다수의 공연과 학술연구, 교육활동을 통해 한국 창작 무용의 선두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