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국악원,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 개최! 국악극 제작의 발전 방향 모색해
국립민속국악원,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 개최! 국악극 제작의 발전 방향 모색해
  • 김보관 기자
  • 승인 2019.10.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악 포럼 관련 사진 [사진 제공 = 국립민속국악원]
민속악 포럼 관련 사진 [사진 제공 = 국립민속국악원]

‘국악극 제작의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한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이 10월 18일(금) 오후 1시 30분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열린다. 2015년부터 개최한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은 전통음악 중 민속악의 쟁점 사항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발전 방향과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이다.

지난 몇 년간 민속악 포럼을 통해 국악극 제작의 흐름(15년), 창극의 전반적인 문제점(16년), 창극제작 현장(17년) 및 작창(18년)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번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문화콘텐츠로서 창극(국악극)이 대중과 소통하고 살아남기 위한 과제 가운데 하나인 무대제작의 주요 쟁점(공연양식, 무대연출)을 중심으로 토론을 펼친다.

이날 행사는 국악평론가 현경채씨의 진행으로 이진주(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강사) ‘창극의 문화산업적 욕망과 그 너머’, 남인우(극단 북새통 예술감독) ‘창극 창작 활성화를 위한 제작시스템 및 제작 방향에 대하여’, 공병훈(협성대학교 미디어영상 광고학과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전통예술의 결합’을 중심으로 발제를 할 예정이다. 

그 외 좌장에는 서연호(고려대학교 명예교수), 패널에는 한태숙(극단 물리 대표), 남동훈(극단 고릴라 대표), 황호준(작곡가), 류기형(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이 참여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하여 포럼 당일 오전 9시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운영한다. 문의는 공식번호(063-620-2324)를 통해 가능하다.

민속악 포럼 관련 사진 [사진 제공 = 국립민속국악원]